뉴스

수능 한국사 3점 문제 너무 쉬워 논란…"공부 안 해도 맞힐 듯"

수능 한국사 3점 문제 너무 쉬워 논란…"공부 안 해도 맞힐 듯"

유영규 기자 ykyou@sbs.co.kr

작성 2020.12.04 14:33 수정 2020.12.04 14:36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수능 한국사 3점 문제 너무 쉬워 논란…"공부 안 해도 맞힐 듯"
어제(3일) 시행된 2021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수능) 한국사 영역 3점짜리 문제가 지나치게 난도가 낮게 출제돼 도마 위에 올랐습니다.

교육계에 따르면 어제 치러진 수능 한국사 마지막 20번 문제는 노태우 전 대통령의 연설 일부를 제시한 뒤 연설이 행해진 정부에서 추진한 정책을 고르도록 했습니다.

정답은 5번 '남북 기본 합의서를 채택했다'였습니다.

그러나 정답을 제외한 나머지 보기가 '당백전을 발행했다', '도병마사를 설치했다', '노비안검법을 시행했다', '대마도(쓰시마섬)를 정벌했다' 등 현대사와 관련이 없어서 논란이 됐습니다.

사실상 점수 주기를 위한 문제였다는 비판이 이어졌습니다.

이 문제에는 대부분의 문제와 달리 3점으로 더 높은 배점이 매겨졌습니다.

수험생 커뮤니티에서는 '공부 안 해도 맞힐 수 있는 수준이다', '출제 검토진이 너무 한 것 아니냐'는 등 비판이 쏟아지고 있습니다.

(사진=한국교육과정평가원 수능 문제 캡처, 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