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성인배우 이수 "대기업 전남친, '역겹다' 폭언 트라우마…현 남친과 결혼 고민"

성인배우 이수 "대기업 전남친, '역겹다' 폭언 트라우마…현 남친과 결혼 고민"

SBS 뉴스

작성 2020.12.04 08:38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성인배우 이수 "대기업 전남친, 역겹다 폭언 트라우마…현 남친과 결혼 고민"
성인배우 이수가 직업 때문에 전 남자친구에게 폭언을 당한 사연과 현재 남자친구와의 결혼에 대한 고민을 밝혔다.

이수는 3일 방송된 SBS 플러스 예능 프로그램 '언니한테 말해도 돼'에 출연했다. 29세 4년차 성인배우라는 이수는 이 일을 하게 된 계기에 대해 "저예산 상업영화를 찍었는데 그 때 노출신이 있었다. 그러다 보니 자연스럽게 이쪽 일을 하게 됐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처음엔 부끄러웠고, 음지의 직업이다 보니 주눅이 들었다. 하지만 하다 보니 프로의식도 생겼다"며 자부심을 드러냈다.

이수는 "우연히 시작한 이 일에 자부심을 느끼며 누구보다 열심히 일을 했다. 그리고 일을 하면서 연애를 하게 됐는데, 처음 만났을 때부터 저를 아껴주던 그 사람은 제 직업을 알게 되면서 돌변했다. 일방적으로 이별을 통보했다. 아픈 상처에 힘들어하다가 1년 전 누구보다 저를 사랑해주고 제 일도 이해해주는 남자친구를 만나게 됐다. '결혼하면 어떨까' 이야기를 나누는데 그 때마다 마음이 편치 않았다. 남친의 부모님 그리고 지인들은 저를 어떻게 생각할지, 또다시 상처를 받지 않을까 걱정이 된다"는 고민을 털어놨다.

전 남자친구에 대해 이수는 "대기업 다니는 전 남자친구를 만나 연애했다. 처음에는 직업을 밝히지 않고 프리랜서 배우로 일하고 있다고 했다. 남자친구의 지인들하고도 친해졌는데, 어떤 지인이 인터넷 다운로드 사이트에서 제 포스터를 봤다고 남친한테 얘기했더라"라고 밝혔다. 이어 "전남친이 내게 '역겹다' '천박하다' '너한테 많은 걸 걸었는데 네가 내 인생을 망쳤다'라고 말하더라"라며 힘든 트라우마를 고백했다.

이수는 현재 남자친구는 자신의 직업을 잘 이해해준다고 전했다. 이수는 "연애를 하고 싶지 않아서 밀어냈는데 지금 남자친구가 계속 대시를 해서 '솔직히 밝히자' 싶어서 고백을 했다. '만약에 불편하고 내가 천박하게 느껴지고 날 이해할 수 없다면 나한테 욕을 하고 나가도 좋다'라고 했다. 말했더니 '뭐 어때요? 그것도 연기잖아요. 당신도 배우잖아요. 당신의 직업을 존중해줄 수 있으니 만납시다'라고 하더라"고 설명했다.

지금의 남자친구와 결혼을 꿈꾸지만 이수는 "저만 생각할 수는 없는 일이더라. 주변 사람들의 시선이 걱정된다. 미래를 생각한다면 자식들도 생각을 해야 한다"며 걱정을 털어놨다.

멘토 정신건강의학과 원은수 전문의는 이수에게 "상처를 준 전남자친구가 자존감이 낮은 사람"이라며 "마음이 건강한 사람들은 자기한테 자신이 있어서 상대방의 조건에 크게 영향을 받지 않고 내가 좋으면 당당하게 만날 수 있다. 자존감이 낮은 전남친의 문제일 가능성이 크다"라고 전했다. 이주은 전문가도 "자기 확신을 갖는 게 더 중요하다. 아들과 며느리가 자신의 일을 잘하면 시부모님도 무조건 반대할 수는 없다"고 조언했다.

MC 이영자는 "성인 배우도 결혼할 수 있다. 그런데 결혼에 대해 저자세를 가지고 있다. 선택권을 남자친구한테 있다고 생각하는 것 같다. 이수 씨도 마음에 안들면 헤어지자 할 수 있다. 자기도 모르게 미안함과 죄의식을 가지고 있는 듯 하다. 전남친이 이상한 거였다"며 위로했다.

이에 이수는 "트라우마가 너무 심했다. 당당해지고 싶어서 나온 거였는데, 이런 자리가 있어서 너무 감사드린다"고 눈물을 보였다.

(SBS 연예뉴스 강선애 기자)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