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Pick] 상처투성이 학대 아동 구조…경찰관이 내린 '특별한' 결정

[Pick] 상처투성이 학대 아동 구조…경찰관이 내린 '특별한' 결정

이서윤 에디터

작성 2020.12.05 08:20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Pick] 상처투성이 학대 아동 구조…경찰관이 내린 특별한 결정
2년 전 학대 가정에서 어린 여자아이를 구해냈던 미국 경찰관이 아이의 '진짜 가족'이 됐습니다.

현지 시간으로 지난 3일 미국 ABC 등 외신들은 애리조나주 킹맨 경찰서의 부서장 브라이언 자크 씨와 4살 카일라의 특별한 인연을 소개했습니다.

지난 2018년 3월 당시 경사였던 자크 씨는 순찰을 하던 중 다급한 지원 요청을 받았습니다. 근처 한 가정집에서 아동학대가 벌어지고 있다는 신고가 들어왔던 겁니다. 동료들과 함께 현장을 찾은 자크 씨는 그때 상처투성이인 두 살배기 카일라를 처음 만났습니다.

학대 가정에서 구조한 아이 직접 입양한 美 경찰관
경찰이 학대 가해자인 카일라의 보호자들을 체포하는 동안, 자크 씨는 경찰서에서 혼자 남은 카일라를 돌봤습니다. 카일라는 자크 씨와 함께 간식을 먹고 색칠 놀이를 하면서 즐거워했고, 자크 씨도 밝고 귀여운 카일라에게 금세 정이 들었습니다. 카일라가 학대로 입은 외상을 치료받기 위해 병원으로 떠나면서 둘은 곧 헤어졌지만, 자크 씨는 카일라에게 계속 마음이 쓰였습니다.

며칠 뒤 자크 씨는 카일라의 새로운 소식을 접했습니다. 치료가 끝나 새로운 보호자가 나타날 때까지 아동 보호 시설에 머물러야 하는데, 당장 공석이 없어 난감하다는 것이었습니다. 자크 씨는 곧바로 아내에게 전화를 걸어 카일라에 대해 이야기했고, 아내 시에라 씨는 흔쾌히 "카일라를 우리 집에서 데리고 있자"고 말했습니다.

학대 가정에서 구조한 아이 직접 입양한 美 경찰관
자크 씨와 한집에서 살게 된 카일라는 금세 새로운 생활에 적응했습니다. 특히 이틀 만에 시에라 씨를 '엄마'라고 부르기 시작해 가족 모두를 놀라게 했는데요, 이상하게 자크 씨를 '아빠'라고 부르지는 않았습니다. 자크 씨는 당시를 되돌아보며 "카일라는 '아빠'라는 단어를 아예 몰랐던 것 같다. 유치원에 다니면서 '아빠'의 의미를 배운 뒤에는 나를 아빠라고 불렀다"며 안타까워했습니다.

학대 가정에서 구조한 아이 직접 입양한 美 경찰관
카일라가 머물 곳을 찾을 때까지 잠시 보호하려던 계획은 어느새 올해까지 2년 넘게 이어졌습니다. 결국 자크 씨와 시에라 씨는 결국 지난 8월 4살이 된 카일라를 직접 입양했습니다.

자크 씨는 "언제 헤어질지 모른다는 생각으로 최선을 다해 애정과 관심을 쏟았다. 그러다 보니 어느새 한 가족이 되어 있었다"고 말했습니다. 킹맨 경찰서 측은 "자크 씨와 그 아내 시에라 씨는 정말 훌륭한 부모다. 우리 서의 일원이라는 것이 자랑스럽다"며 감동과 축하 메시지를 전했습니다.

'뉴스 픽' 입니다.

(사진='Good Morning America' 유튜브)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