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복귀한 윤석열, 원전 관련 공무원 구속영장 승인…수사 탄력

복귀한 윤석열, 원전 관련 공무원 구속영장 승인…수사 탄력

배준우 기자 gate@sbs.co.kr

작성 2020.12.03 01:10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윤석열 검찰총장이 업무에 복귀한 지 하루 만에 월성 1호기 원전 수사와 관련된 구속영장 청구를 승인했습니다. 감사를 방해한 혐의 등을 받는 산업부 공무원 3명에 대해서 구속영장이 청구되면서 원전 수사가 빨라질 것으로 보입니다.

배준우 기자입니다.

<기자>

월성 1호기 경제성 평가 조작 의혹을 수사 중인 대전지검이 어제(2일) 오후 산업통상자원부 공무원 3명에 대해 구속영장을 청구했습니다.

영장에는 감사원법 위반과 공용전자기록 손상죄 등 3개 혐의가 적시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원전 수사 영장 청구가 승인된 것은 윤석열 검찰총장이 직무에 복귀한 지 딱 하루 만입니다.

이들은 감사원 감사 과정에서 관련 자료 444개를 삭제하는 등 감사원의 감사를 방해한 혐의 등을 받고 있습니다.

윤석열 총장은 어제 대검 반부패부로부터 원전 사건에 대한 보고를 받고 영장 청구 여부에 대해 집중적으로 검토했습니다.

앞서 지난달 중순 대전지검이 산업부 공무원들에 대해 구속영장 청구 관련 보고를 올리자 윤 총장은 보강 수사를 지시했는데, 지난달 24일 직무에서 배제되면서 일주일간 영장 청구가 보류됐습니다.

이 때문에 수사에 차질이 생기는 것 아니냐는 우려도 제기됐습니다.

대전지검은 당초 감사 방해 혐의만 적용했다가 윤 총장 지시를 받고 보강한 뒤 3개 혐의로 영장을 청구했습니다.

어제 검토 과정에서 윤 총장과 대검 반부패부장 간에는 큰 이견이 없어 윤 총장이 곧바로 승인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