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단독] 중앙선 넘어 경찰차 '쾅'…무면허 만취 추격전

[단독] 중앙선 넘어 경찰차 '쾅'…무면허 만취 추격전

경찰 1명 응급실 실려가

G1 윤수진 기자

작성 2020.12.02 21:05 수정 2020.12.02 22:28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새벽에 술 마시고 운전하던 남성이 경찰차와 추격전을 벌였습니다. 중앙선을 넘어 도망치다가 경찰차와 정면충돌하고서야 멈춰 섰는데, 붙잡힌 운전자는 상습 음주운전으로 면허도 취소된 상태였습니다.

G1 윤수진 기자의 단독 보도입니다.

<기자>

자정을 훌쩍 넘긴 시각, 경찰이 승용차 1대를 뒤쫓습니다.

앞차를 보니 신호가 바뀌어도 한참을 멈춰있고, 운전도 어딘가 이상해 음주운전을 의심한 것입니다.

몇 차례 경고 방송을 하고 사이렌에 상향등까지 깜빡이며 멈추라고 지시하지만, 오히려 차선을 넘나들며 순식간에 전속력으로 도주합니다.

한밤중 수 km의 아찔한 추격전이 이어지다 회전교차로를 돌아 나오던 도주 차량이 중앙선을 넘어 뒤따라오던 경찰차를 그대로 들이받습니다.

[119 종합상황실 : 경찰 순찰차 대 승용차가 사고 난 사항이고요. 정면충돌했는데. (의식은 있었고?) 네, 우측 정강이 부위 통증 호소하고 있기 때문에.]

경찰차 조수석에 타고 있던 경찰 1명이 응급실로 실려 갔고, 승용차 운전자와 동승자도 병원으로 이송됐습니다.

승용차 운전자 20대 A 씨는 면허 취소 수준의 만취에 이미 여러 번의 음주운전으로 면허가 취소된 무면허 상태였습니다.

당시 음주 차량입니다.

보시다시피 사고 당시의 충격이 고스란히 남아있습니다.

정면충돌한 경찰차 역시 앞부분이 형체도 알아볼 수 없을 만큼 파손됐습니다.

연말연시를 맞아 음주운전 특별 단속을 벌이고 있는 경찰은 A 씨를 특수공무집행방해 등의 혐의로 입건해 조사하고 있습니다.

(영상취재 : 이광수 G1)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