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냉장고 아기 시신, 청소 대비 엄마가 숨겼다 다시 보관

냉장고 아기 시신, 청소 대비 엄마가 숨겼다 다시 보관

유영규 기자 ykyou@sbs.co.kr

작성 2020.12.02 16:55 수정 2020.12.02 17:01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냉장고 아기 시신, 청소 대비 엄마가 숨겼다 다시 보관
전남 여수의 한 아파트 냉장고에서 숨진 채 발견된 갓난아기는 동사무소에서 청소한다는 연락을 받은 엄마가 차량에 옮겼다가 다시 냉장고에 보관한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이 때문에 지난달 25일 냉장고까지 청소를 했던 동사무소 관계자들은 아기 시신을 발견하지 못했습니다.

여수경찰서에 따르면 지난달 27일 여수의 한 아파트 냉장고에서 생후 2개월 된 갓난아기가 숨진 채 발견됐습니다.

경찰은 아기의 어머니 A(43) 씨를 사체유기 혐의로 구속했습니다.

이에 앞서 여수시는 지난달 20일 아동 학대 정황을 확인한 뒤 A 씨의 아들(7)과 둘째 딸(2)은 A 씨와 분리 조치해 아동쉼터로 보냈습니다.

A 씨는 아들만 출생신고를 하고 쌍둥이 남매는 출생신고를 하지 않아 주변에서조차 쌍둥이의 존재를 알 수 없었습니다.

여수시는 25일 A 씨의 집을 청소했고 쓰레기 5톤을 수거했습니다.

집 안을 청소할 당시 직원들은 냉장고까지 깨끗하게 청소했지만, 아기의 시신을 발견하지 못했습니다.

경찰은 집 안을 청소한 이후 27일, "쌍둥이가 있는 것 같다"는 신고를 받고 수색을 벌여 냉장고에 있던 아기 시신을 찾아냈습니다.

경찰 조사 결과 A 씨는 동사무소에서 청소를 나온다는 연락을 받고 아기 시신을 자신의 차 안에 옮겼다가 다시 냉장고에 보관한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경찰에서 A 씨는 "무서워서 그랬다"고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경찰 관계자는 "아이가 죽은 뒤부터 자포자기한 심정으로 집안을 치우지 않아 쓰레기가 쌓인 것 같다"며 "아동 학대 등 자세한 사건 경위를 조사해 검찰에 송치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