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손님이 건넨 음료 마시고 털썩…그 사이 귀금속 싹쓸이

손님이 건넨 음료 마시고 털썩…그 사이 귀금속 싹쓸이

이강 기자 leekang@sbs.co.kr

작성 2020.12.02 13:52 수정 2020.12.02 13:56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손님이 건넨 음료 마시고 털썩…그 사이 귀금속 싹쓸이
금은방 주인에게 수면제로 추정되는 약물을 먹여 의식을 잃게 만든 뒤 귀금속을 훔쳐 달아나는 사건이 발생했습니다.

오늘(2일) 경북 포항북부경찰서에 따르면 어제 저녁 6시 48분쯤 포항 북구 한 금은방 업주 A씨가 경찰에 금품 도난 신고를 했습니다.

A씨는 금은방에 보관된 금품 약 2억 원어치가 사라졌다고 밝혔습니다.

그는 오후 3시에서 4시 사이 30대로 추정되는 남성이 들어와 물건을 살 것처럼 얘기를 나누다가 건네준 음료수를 마신 뒤 의식이 혼미해져 소파에 누워있었다고 경찰에 진술했습니다.

A씨는 오후 늦게 금은방에 들른 가족에게 발견됐고, 병원으로 옮겨졌으나 현재 건강에는 특별한 이상이 없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은 금은방 내 CCTV 본체가 사라져 수사에 어려움을 겪고 있습니다.

사건을 수사 중인 경찰은 A씨가 마신 음료수에 어떤 성분이 들었는지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 감정을 의뢰했습니다. 

(사진=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