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유희열, 코로나19 음성 판정…"금주 스케줄 연기, 당분간 자가격리"

유희열, 코로나19 음성 판정…"금주 스케줄 연기, 당분간 자가격리"

SBS 뉴스

작성 2020.12.02 13:07 수정 2020.12.02 16:17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유희열, 코로나19 음성 판정…"금주 스케줄 연기, 당분간 자가격리"
그룹 에버글로우 멤버 이런, 시현이 코로나19에 확진된 가운데, 함께 프로그램을 녹화한 뮤지션 유희열은 검사에서 '음성' 판정을 받았다.

2일 유희열의 소속사 안테나는 "유희열과 녹화에 동행한 스태프의 코로나19 검사 결과, 12월 2일 전원 음성 판정을 받았다"고 밝혔다.

소속사는 "유희열은 이상 증상이나 검사 통보를 받은 적은 없지만 지난 1일 '유희열의 스케치북' 녹화에서 확진자 발생 소식을 듣고 선제적 대응 차원에서 자발적으로 코로나19 검사를 받았다"며 검사 이유를 설명했다.

음성 판정을 받았지만 유희열은 금주 예정된 스케줄을 모두 연기, 당분간 자가격리를 실시할 예정이다.

앞서 지난 1일 에버글로우 멤버 이런과 시현의 코로나19 확진 소식이 전해졌다. 이런이 주변 지인의 확진 소식을 듣고 코로나19 검사를 받았는데 1일 오후 양성 결과가 나왔고, 숙소를 함께 쓰는 멤버들 중 시현도 추가 양성 판정을 받았다. 나머지 에버글로우 멤버 4명은 음성으로 결과가 나왔다.

에버글로우는 지난달 24일 KBS '유희열의 스케치북' 녹화에 참여했다. 이 때문에 MC 유희열과 제작진, 같은 회차 녹화에 참여했던 가수 주현미, 김현철, 거미, 틴탑이 줄줄이 코로나19 검사에 임했다. 현재까지 유희열, 김현철, 거미, 주현미의 '음성' 판정 소식이 전해졌다.

(SBS 연예뉴스 강선애 기자)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