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리모델링 공사 중" 군포 아파트 12층 불…4명 숨져

"리모델링 공사 중" 군포 아파트 12층 불…4명 숨져

김상민 기자 msk@sbs.co.kr

작성 2020.12.01 20:42 수정 2020.12.01 22:10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오늘(1일) 오후, 경기 군포의 고층 아파트에서 불이 나 4명이 숨지고 7명이 다쳤습니다. 현장에 취재기자 나가 있습니다.

김상민 기자, 짧은 시간에 인명 피해가 컸는데 상황 자세히 전해주시죠.

<기자>

군포 산본동 아파트 화재 현장입니다.

지금 불이 꺼진 지 약 3시간이 지났는데 현장에는 여전히 경찰과 소방 일부 인력이 남아 있고, 또 많은 취재진이 몰려 있는 그런 상황입니다.

불은 오늘 오후 4시 40분쯤 시작해서 약 30분 만에 꺼졌지만, 사망자 4명, 중상자 1명, 경상자 6명 등 큰 인명 피해를 냈습니다.

군포 아파트 화재
불이 난 곳은 25층 아파트 가운데 리모델링 공사가 이루어지던 12층 가정집입니다.

사망자 2명은 12층에서 떨어져 숨졌고, 다른 사망자 2명은 옥상 쪽 엘리베이터 장치실 앞에서 발견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중상자는 상태가 위중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앵커>

불이 난 원인에 대해서는 밝혀진 것이 있습니까?

<기자>

일단 경찰과 소방당국은 근처 주민 진술을 토대로 리모델링 공사를 12층 가정집에서 하다가 불이 시작했을 가능성에 무게를 두고 있습니다.

또 현장에서는 베란다 창틀 작업을 하다가 폭발이 일어났다, 이런 이야기도 나오고 있는데 추가 확인이 필요해 보입니다.

우선 화재 현장을 처음부터 지켜본 목격자의 말을 한번 들어보시겠습니다.

[성원모/목격자 : 불길이 연기가 엄청나고 뻥뻥뻥 소리를 들었는데 옆집에도 불길이 곧 번지면서….]

당시 현장에는 이사용 고가 사다리차가 있었는데, 그 사다리차로 창문 밖으로 구해달라고 소리를 치는 이들을 구했다는 목격담도 나오고 있습니다.

숨진 4명 가운데에는 리모델링 업체 직원이 포함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경찰은 정확한 화재 원인을 파악하기 위해 전담수사팀을 꾸리겠다고 전했습니다.

(영상취재 : 박승원·김명구·김남성, 영상편집 : 이소영)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