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모더나 "중증 예방 100%"…미국 "성탄 전 접종 시작"

모더나 "중증 예방 100%"…미국 "성탄 전 접종 시작"

김윤수 기자 yunsoo@sbs.co.kr

작성 2020.12.01 20:33 수정 2020.12.01 22:10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미국에서 화이자에 이어 모더나가 코로나19 백신 개발을 마치고 사용 승인을 신청했습니다. 특히 모더나는 중증에 빠지는 것을 100% 예방할 수 있다는 결과를 내놨는데, 두 회사의 백신 모두 크리스마스 이전에 사람들이 맞을 수 있을 것으로 보입니다.

이 내용은 워싱턴에서 김윤수 특파원이 전해왔습니다.

<기자

미국 제약회사 모더나가 발표한 코로나19 백신 3상 임상시험의 예방 효과는 94.1%.

앞서 미 식품의약국 FDA에 긴급사용승인을 신청한 화이자의 3상 예방 효과 95%와 비슷한 수치입니다.

특히 모더나 측은 중증 예방률이 100%라고 밝혔습니다.

[방셀/모더나 최고경영자 : 중증 사례를 예방할 수 있다는 건 입원 환자를 줄이고, 사망을 막을 수 있다는 뜻입니다. 이건 코로나 대유행 상황에서 '게임 체인저'가 될 겁니다.]

모더나는 즉각 긴급사용승인을 신청했습니다.

FDA는 오는 10일 화이자 백신을 먼저 심사하고, 일주일 뒤인 17일 모더나 백신을 심사할 계획입니다.

화이자와 모더나 모두 올해 안에 각각 2천만 회 접종 분량의 백신 생산을 목표로 하고 있습니다.

의료진과 노인 등 고위험군이 우선 접종 대상이 될 것으로 보이는데, 연방정부의 지침에 따라 주지사들이 우선순위를 결정할 예정입니다.

[에이자/미 보건장관 : FDA의 승인이 떨어지면 24시간 안에 배포할 계획입니다. 크리스마스 전에 두 가지 백신 모두 접종받을 수 있게 될 겁니다.]

현재 치료 중인 미국의 코로나19 입원 환자 수는 9만 3천 명을 넘겨 또 최다를 기록했습니다.

미국 언론들은 추수감사절 연휴가 끝나 수백만 명이 집으로 돌아갔다면서, 추수감사절 대확산이 현실화되면 병원이 수용 불가 상태에 빠질 수 있다고 우려했습니다.

(영상취재 : 오정식, 영상편집 : 김호진)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