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청와대 당혹…'밀리면 안 된다' 기류 역력

청와대 당혹…'밀리면 안 된다' 기류 역력

정윤식 기자 jys@sbs.co.kr

작성 2020.12.01 20:25 수정 2020.12.01 22:11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청와대를 연결해서 취재기자와 이야기를 해보겠습니다.

정윤식 기자, 오늘(1일) 참 많은 일이 있었는데 청와대에서 입장이 나온 것이 있습니까?

<기자>

오늘 벌어진 일련의 상황에 대해 청와대는 아무런 입장도 안 냈습니다.

하지만 법무부 감찰위원회와 법원의 결정, 그리고 법무차관의 사의 표명까지 추미애 장관이 주도한 흐름에 불리한 변수들이 잇따른 셈인데, 청와대는 법무부에 알아보라고만 하고 있고, 관련 부서인 민정수석실에서는 당혹스러워 하는 분위기가 읽히고 있습니다.

<앵커>

추미애 장관이 오늘 청와대에 들어가서 문재인 대통령과 이야기를 나눴는데, 지금 어떤 내용이 오갔는지 확인된 것이 있습니까?

<기자>

추 장관은 오전 국무회의 직후 청와대에 들어와 문재인 대통령을 만났습니다.

여권 일각에서 제기된 장관과 총장의 '동반 퇴진론'에 대한 언급이 있었는지도 관심이었는데, "사퇴 관련 논의는 전혀 없었다"는 것이 법무부 설명입니다.

[추미애/법무부 장관 : (총리님하고 어떤 말씀 나누셨어요? 동반 사퇴 얘기 있었습니까?) …….]

앞서 추 장관은 국무회의 직전 정세균 총리도 따로 만났고, 대화 내용을 SBS 기자가 물었지만 이렇게 묵묵부답으로 일관했습니다.

<앵커>

사실 그동안 청와대는 법무부 징계 절차가 끝난 이후에나 무엇을 결정하든 할 분위기였는데 그런 기조가 좀 달라질 수 있을까요?

<기자>

여권은 현 상황을 위기감을 갖고 보고 있다고 할 수 있습니다.

여권 관계자는 "이 싸움에서 지면 바로 레임덕"이라며 "밀리면 끝"이라는 말을 하기도 했는데요, 상황 전개에 따라서는 검찰 개혁은 물 건너가고 정권이 흔들릴 수도 있을 것이라는 위기감이 엿보이는 대목입니다.

그래서 사태를 수습해야 하는데 동반 사퇴론은 윤 총장의 즉각 복귀 일성을 볼 때 이제는 현실화 가능성이 있다고 하기 어려워졌습니다.

막상 징계위에서 윤 총장 해임 같은 중징계 결정이 나오지 않으면 그것도 청와대로서는 곤혹스럽지만, 해임 결정이 나온다 해도 윤 총장이 불복할 경우 사태가 마무리되는 것도 아닙니다.

때문에 이런 점들을 고려해서 문 대통령이 징계위 전에 정치적 결단을 해야 한다는 의견이 정치권에서 나오지만, 지금까지 대통령의 자세를 미뤄볼 때 그럴지는 미지수입니다.

(영상취재 : 조정영·신동환, 영상편집 : 박정삼) 

▶ 윤석열, 1주 만에 복귀…"총장 지휘 최소한에 그쳐야"
▶ "징계위 반대" 법무차관 사의…징계위 4일로 연기돼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