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통일부, WFP 통한 대북 쌀 지원 최종 무산…사업비 환수

통일부, WFP 통한 대북 쌀 지원 최종 무산…사업비 환수

안정식 북한전문기자 cs7922@sbs.co.kr

작성 2020.12.01 16:07 수정 2020.12.01 22:03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통일부, WFP 통한 대북 쌀 지원 최종 무산…사업비 환수
정부가 세계식량계획 WFP를 통해 북한에 쌀 5만 톤을 지원하려던 계획이 최종 무산됐습니다.

통일부 당국자는 정부가 대북 쌀 지원을 위해 지난해 WFP에 보냈던 사업비 천 177만 달러 전액을 WFP 측이 우리 정부에 돌려주겠다는 서한을 어제(30일) 보내왔다고 밝혔습니다.

앞서 통일부는 지난해 6월 교류협력추진협의회에서 WFP를 통해 북한에 쌀 5만 톤을 지원하기로 하고 쌀 구매비 273억 원과 수송과 모니터링 등에 필요한 사업비 천 177만 달러를 지출하기로 의결했습니다.

통일부는 지난해 7월 WFP와 업무 약정을 맺고 쌀 구매비를 제외한 사업비를 WFP에 송금했지만, 북한이 한미연합훈련에 반발하며 쌀 수령 거부 의사를 밝혀 사업이 보류돼왔습니다.

통일부는 지난해 말 사업을 재추진하기로 하고 예산을 올해로 이월 처리했지만, 올해에도 사업이 이뤄지지 않자 WFP에 이미 보낸 사업비 환수를 추진해 왔습니다.

통일부 당국자는 WFP가 사업비를 돌려주겠다는 서한을 보낸 만큼 1주일 내에 절차가 마무리될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습니다.

환수된 사업비는 남북협력기금으로 편입될 예정입니다.

(사진=유엔세계식량계획 페이스북 캡처, 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