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바이든 새 경제팀 윤곽…美 역사상 첫 여성 재무장관

바이든 새 경제팀 윤곽…美 역사상 첫 여성 재무장관

재무장관에 옐런 지명

김윤수 기자 yunsoo@sbs.co.kr

작성 2020.12.01 07:42 수정 2020.12.01 08:31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바이든 차기 미국 행정부에 초대 재무부 장관으로 사상 처음 여성인 옐런 전 연준 준비제도 의장이 지명됐습니다. 바이든 당선인 측은 취임식 위원회도 발족하면서 정권 인수 작업에 속도를 더하고 있습니다.

워싱턴 김윤수 특파원이 보도합니다.

<기자>

바이든 당선인은 초대 재무장관에 옐런 전 연준 의장을 공식 지명했습니다.

미국 재무부 231년 역사상 여성 수장은 처음입니다.

노동 경제학자 출신인 옐런 전 의장은 클린턴 정부에서 백악관 경제자문위원장, 오바마 행정부에선 여성 최초로 연준 의장을 역임하기도 했습니다.

백악관 경제자문위원장과 예산관리국장에도 여성이 임명돼 경제팀 핵심 인사 6명 중 4명이 여성으로 채워졌습니다.

앞서 바이든 당선인은 백악관 대변인 등 백악관 공보팀 고위직 전원을 여성으로 구성하기도 했습니다.

바이든 당선인에 대한 '대통령 일일 정보 브리핑'도 오늘(1일)부터 시작됐습니다.

'대통령 일일 정보 브리핑'에는 미 정보 당국이 생산하는 최고 수준의 정보와 분석이 포함돼 있는데, 트럼프 대통령의 선거 불복으로 대선 승리가 사실상 확정되고도 바이든 당선인이 한동안 브리핑을 받지 못해 안보 공백 우려가 제기되기도 했습니다.

취임식 위원회도 구성이 완료되면서 취임 준비에도 속도가 붙고 있습니다.

전통에 따라 의회의사당 부근에서 취임식이 열릴 예정인데, 취임식 위원회 측은 참석자들의 안전과 코로나19 확산을 막는 데 우선순위를 둘 거라고 말해 참석인원은 상당히 제한될 전망입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