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재판 시작되자 '꾸벅꾸벅'…끝내 사과 없이 떠난 전두환

재판 시작되자 '꾸벅꾸벅'…끝내 사과 없이 떠난 전두환

정준호 기자 junhoj@sbs.co.kr

작성 2020.12.01 01:33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전 씨는 사과하라는 목소리에 신경질적으로 반응했습니다. 법정에서는 내내 졸았는데, 유죄 판결받은 뒤에도 사과 한마디 없이 법정을 빠져나갔습니다.

정준호 기자입니다.

<기자>

오전 8시 40분, 검정 외투에 중절모를 쓴 전두환 씨가 부인 이순자 씨와 함께 서울 연희동 자택을 나섭니다.

차에 타려다 사과를 요구하는 목소리가 들리자 신경질적으로 반응합니다.

[전두환 씨 : (전두환은 대국민 사과해라 XX아!) 말조심해 XX!]

오후 12시 반 광주지방법원에 도착해서는 줄곧 입을 다물었습니다.

경호원에 둘러싸인 채 법정으로 향하면서 쏟아지는 질문에 대답하지 않았습니다.

[전두환 씨 : (아직도 잘못을 인정하지 않습니까? 사과할 생각 없습니까?) …….]

오후 2시 재판이 시작되자 꾸벅꾸벅 졸기 시작했습니다.

핵심 쟁점인 헬기 사격 존재 여부를 설명하는 동안에도 고개를 푹 숙인 채 계속 졸았습니다.

재판부가 유죄를 선고하면서 "5·18의 가장 큰 책임이 있는 전 씨가 진심으로 사죄하길 바란다"고 말하는 순간에는 눈을 감은 채 아무런 반응을 보이지 않았습니다.

법정을 빠져나갈 때는 달걀 세례에 대비한 투명 우산 보호막이 쳐졌습니다.

법원 밖에서 기다리던 시민들이 전 씨가 타고 왔던 승용차에 달걀과 밀가루 세례를 퍼부었지만,

[하지마 하지마 (전)두환이 없어.]

전 씨는 이미 승합차로 바꿔 타고 법원을 빠져나간 뒤였습니다.

2년 6개월 재판 과정 내내 불성실한 태도로 일관한 전 씨는 법원의 유죄 판결에도 어떤 사과나 반성도 없이 광주를 떠났습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