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사상 첫 코로나 수능'…수험생 수칙 · 미리 보는 시험실

'사상 첫 코로나 수능'…수험생 수칙 · 미리 보는 시험실

유영규 기자 ykyou@sbs.co.kr

작성 2020.11.30 10:36 수정 2020.11.30 11:13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사상 첫 코로나 수능…수험생 수칙 · 미리 보는 시험실
코로나19 확산에 따라 역사상 처음으로 오는 12월 3일 '코로나 수능'이 치러지게 됐습니다.

수능 당일 수험생들이 준수해야 할 방역수칙과 달라진 시험실 풍경을 미리 살폈습니다.

먼저 모든 수험생은 마스크를 착용하고 오전 8시 10분 이전까지 시험실에 입실해야 합니다.

특별방역하는 수능 시험장 (사진=연합뉴스)
마스크를 착용하지 않으면 시험실 입실 자체가 안 됩니다.

교육당국은 식품의약품안전처가 허가한 의약외품 마스크(KF90, KF80 등) 사용을 권장하고 있고, 밸브형 마스크, 망사 마스크 사용은 안 됩니다.

시험 당일 발열 등 코로나 유증상 수험생과 자가격리 수험생은 KF80 이상 마스크를 착용해야 합니다.

특히 모든 수험생은 오염, 분실 등에 대비해 마스크 여분을 지참하는 것이 좋습니다.

시험실에서는 항상 마스크를 착용해야 하고, 감독관이 수험생 신분을 확인할 때와 점심시간에는 마스크를 벗을 수 있습니다.

확진자, 자가격리자, 유증상자를 위한 별도의 시험실이 마련됩니다.

확진자와 자가격리자는 수능일 전에 방역당국에 의해 결정됩니다.

시험실 입실 전에 발열검사를 거쳐 37.5도 이상이거나 심한 기침 등을 할 경우 유증상자로 분류돼 별도의 시험실에서 시험을 치릅니다.

시험 도중 발열과 기침 증상이 있는 수험생도 별도의 시험실로 옮겨 시험을 볼 수 있습니다.

시험 전날 체온이 높게 나온 수험생은 종합병원장 등 의사 소견서를 받아 시험 당일 제출하면 별도의 시험실에서 시험을 볼 수 있습니다.

확진자 시험실은 광주 2개(각 4인용)·전남 10개, 자가격리자 시험실은 광주 5개·전남 21개, 유증상자 시험실은 광주 190개·전남 138개가 마련됐습니다.

이번 수능에서 특이한 점은 책상마다 칸막이가 설치되는 것입니다.

교육당국이 마스크 착용으로 침방울을 통한 감염 전파를 완전히 차단할 수 없다는 판단에서입니다.

칸막이는 수험생의 책상 활용도를 고려해 앞쪽에만 설치됩니다.

빛 반사가 최소화하도록 투명하지 않은 재질로 만들어졌습니다.

배송 시작한 2021수능 문답지 (사진=연합뉴스)
칸막이 하단으로 시험지(A3 크기)가 통과할 수 있도록 제작됐습니다.

매 시험시간 시험실에 들어올 때는 반드시 손소독제로 소독을 해야 합니다.

또한 점심은 도시락을 지참해야 합니다.

여럿이 함께 식사할 수 없고, 자기 자리에서 이동하지 않고 먹어야 합니다.

시험장 내에서 기침 또는 재채기를 할 때는 휴지, 손수건, 옷소매 등으로 가리는 등 기침 예절을 지켜야 합니다.

(사진=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