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미우새' 임원희, 정석용 생일 맞아 요트서 '일몰 감상'…샴페인 터뜨리기 '진땀'

'미우새' 임원희, 정석용 생일 맞아 요트서 '일몰 감상'…샴페인 터뜨리기 '진땀'

SBS 뉴스

작성 2020.11.29 22:56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미우새 임원희, 정석용 생일 맞아 요트서 일몰 감상…샴페인 터뜨리기 진땀
임원희와 정석용이 럭셔리 파티를 즐겼다.

29일에 방송된 SBS '미운 우리 새끼'(이하 '미우새')에서는 생일을 맞아 파티를 즐기는 임원희, 정석용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방송에서 임원희는 정석용과 함께 요트를 타고 일몰을 보러 갔다. 정석용은 "해 뜰 때보다 난 지는 게 더 예쁘더라"라고 했고, 임원희는 "너랑 해돋이 보러 갔던 게 생각난다"라고 회상했다.

이를 보던 모벤져스는 "그땐 궁상맞아 보였는데 이번에는 근사하다"라고 했다. 선셋 포인트로 가서 바라보는 일몰은 황홀하기까지 했다.

이에 정석용도 "황홀한 느낌이 든다"라고 감상에 젖었다. 이때 임원희는 친구를 위한 샴페인을 준비했다. 그런데 아무리 애를 써도 뚜껑이 열리지 않았다.

정석용까지 가세해 두 사람은 낑낑대며 샴페인 뚜껑을 땄다. 그런데 모두가 예상했던 펑 소리가 나지 않자 임원희는 급히 뚜껑을 다시 막았다. 그러나 코르크 마개는 다시 닫히지 않았다.

이에 임원희는 이로 코르크 마개를 갈아서 다시 닫으려고 했다. 이를 본 정석용은 "이미 망친 거 같은데 그냥 먹자"라며 "해 지는 게 더 중요해. 그만 해. 그만둬 이 녀석아"라고 나무랐고, 이를 보던 이들은 크게 웃었다.

(SBS 연예뉴스 김효정 에디터)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