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비수도권, 1일부터 1.5단계로…부산 등 5곳은 2단계 추진

비수도권, 1일부터 1.5단계로…부산 등 5곳은 2단계 추진

정준호 기자 junhoj@sbs.co.kr

작성 2020.11.29 20:11 수정 2020.11.29 22:13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수도권은 2단계+α지만 비수도권은 1.5단계로 격상했습니다. 그중에서도 부산같이 확진자가 많은 5곳은 2단계 격상이 추진되고 있습니다. 부산은 하루 확진자가 50명 이상 늘어서 당장 병상 확보가 걱정입니다.

정준호 기자입니다.

<기자>

다문화 가정을 위한 대안학교의 출입문이 굳게 닫혀 있습니다.

이 학교 학생 8명이 새로 확진돼서입니다.

부산 동래의 한 고등학교와 동구의 피트니스센터에서도 27명이 추가됐는데 3곳 모두 장구 모임과 관련됐습니다.

특히 감염이 시작된 음악실을 방문했던 확진자 한 명에게서 2차, 3차 감염이 번진 사례로 추정됩니다.

오늘(29일) 부산의 신규 확진자 51명 가운데 39명이 장구 모임과 관련됐습니다.

부산에서 장구 모임 집단감염은 첫 확진 이후 8일 만에 117명으로 급증했습니다.

[안병선/부산시 시민방역추진단장 : 환자별 동선이 너무 많아 역학조사반이 추적하는 데 힘이 부칩니다. 최근 며칠간 환자 발생 수준이 유지된다면 우리의 의료시스템이 감당하기 어려운 수준이 될 것입니다.]

최근 일주일간 비수도권의 확진자는 하루 평균 130명에 달합니다.

위기감이 커지자 정부는 모레부터 2주간 비수도권 지역의 거리두기를 1.5단계로 올렸습니다.

상황이 심각한 부산과 강원 영서, 경남, 충남, 전북 등 5곳은 2단계 격상을 적극 추진하기로 했습니다.

집단감염이 심한 충북 제천과 전남 순천, 경남 하동 등 7개 시군은 이미 자체적으로 2단계를 시행 중입니다.

단란주점과 목욕탕 관련해 38명의 확진자가 나온 창원시는 2단계 격상과 함께 모레부터 노래연습장과 목욕탕의 영업을 전면 중단하기로 했습니다.

(영상취재 : 최진혁 KNN, 영상편집 : 전민규)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