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신세계 정용진·유경 남매 증여세 2,962억 원 확정

신세계 정용진·유경 남매 증여세 2,962억 원 확정

노동규 기자 laborstar@sbs.co.kr

작성 2020.11.29 10:17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신세계 정용진·유경 남매 증여세 2,962억 원 확정
신세계그룹 정용진 부회장과 신세계 정유경 총괄사장이 모친 이명희 신세계그룹 회장한테 증여받은 회사 지분에 대한 증여세가 2천962억 원으로 확정됐습니다.

정용진 부회장이 내야 할 증여세는 1천917억 원, 정 총괄사장은 1천45억 원을 내야 할 걸로 전해진 가운데, 두 사람이 무슨 방식으로 증여세를 낼지는 알려지지 않았습니다.

앞서 정 부회장은 이 회장으로부터 약 3천2백억 원어치 이마트 주식 229만여 주를 증여받았고 정 총괄사장은 신세계 주식 1천741억 원어치 80만 9천여 주를 받았습니다. 

(사진=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