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베트남서 한국인 간 살인 추정 사건으로 1명 사망…공개 수배

베트남서 한국인 간 살인 추정 사건으로 1명 사망…공개 수배

허윤석 기자 hys@sbs.co.kr

작성 2020.11.28 18:01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베트남서 한국인 간 살인 추정 사건으로 1명 사망…공개 수배
베트남 호찌민의 한인 밀집지에서 한국인 간에 발생한 것으로 추정되는 살인 사건으로 1명이 숨졌습니다.

오늘(28일) 호찌민 주재 한국총영사관에 따르면, 현지시간으로 어제(27일) 오후 5시 30분쯤 호찌민시 7군 푸미흥에 위치한 모 화장품 판매회사 건물 2층∼3층 화장실에서 33살 A씨의 시신이 훼손된 채로 발견됐습니다.

시신 일부는 검은색 비닐봉지에 싸인 채 여행용 가방 안에서, 또 일부는 화장실 바닥에서 출동한 호찌민 총영사관 경찰 영사에게 발견됐습니다.

호찌민 총영사관 경찰 영사는 현지 경찰에 신고했고, 경찰은 조사를 벌인 뒤 이 회사 대표 35살 정 모 씨를 공개 수배했습니다.

정씨는 어제 오후 회사 직원에게 비닐과 테이프, 대형 여행용 가방을 사오라는 지시했고.

이 직원이 이유를 묻자 "내가 사람을 죽였다"고 말한 뒤 자리를 뜬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해당 직원이 이후 회사 앞 CCTV를 찾아본 결과, 지난 25일 정씨가 A씨와 함께 회사 건물에 들어간 뒤 이튿날인 26일 정씨만 빠져나와 A 씨의 검은색 승용차를 몰고 떠나는 모습이 확인됐습니다.

직원은 호찌민 총영사관에 연락했고, 현장에 출동한 경찰 영사가 시신을 발견하고 현지 경찰에 신고했습니다.

정씨와 A씨의 관계는 구체적으로 확인되지는 않았지만, 평소 친분이 있었다고 이 회사 직원들이 전했습니다.

현지 경찰은 A 씨 시신을 부검해 정확한 사망 시기와 사인을 가릴 예정입니다.

호찌민시 7군 푸미흥 지역에서는 지난해 12월 말에도 20대 한국인이 강도살인 사건을 벌여 한국인 1명이 목숨을 잃고 2명이 크게 다쳤습니다.

(사진=호찌민법률신문 웹사이트 캡처, 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