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秋 "징계 진행"…"불법 사찰? 일회성 문건" 尹 맞받아

秋 "징계 진행"…"불법 사찰? 일회성 문건" 尹 맞받아

전국 지검에서 평검사 회의…전직 검사장도 가세

민경호 기자 ho@sbs.co.kr

작성 2020.11.28 07:18 수정 2020.11.28 14:44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추미애 법무장관이 검찰총장 직무배제를 철회해달라는 검사들의 요구를 사실상 거부했습니다. 윤석열 총장이 판사 사찰 의혹 문건은 불법이 아니라고 거듭 강조한 가운데, 검찰 내부 반발은 더 커지고 있습니다.

민경호 기자입니다.

<기자>

추미애 법무장관은 어제(27일) 발표한 입장문에서 "검사들의 입장 표명은 충분히 이해한다"며 운을 뗐습니다.

하지만 판사 사찰 의혹 문건에 대해 특정 판결만 담아 이념적 낙인을 찍었다, 인격을 모욕하고, 비공개 개인정보를 담았다고 평가하며, 윤석열 검찰총장이 이 문건을 공개하면서 법원과 판사에게 한마디 사과도 없어 크게 실망했다고 밝혔습니다.

그러면서 총장의 비위가 심각한 만큼 법과 절차에 따라 징계 절차를 진행하겠다고 했습니다.

징계 청구를 재고해달라는 일선 검사들의 요구를 거부한 것입니다.

윤 총장 측도 입장문을 통해 판사 사찰 의혹 문건은 지속적인 동향 파악이나 감시도, 대상자에게 불이익을 줄 목적으로 만든 것도 아니라고 맞받았습니다.

재판의 원활한 수행을 위해 재판부 진행 스타일을 파악하는 것은 서울고검 공판 업무 매뉴얼에도 나와 있는 내용이라면서, 특히 해당 문건은 지난 2월 법원과 검찰 정기인사 직후 재판부가 바뀌는 것에 대비해 일회성으로 작성했다고 설명했습니다.

검찰 내 반발은 더욱 커져 전국 18개 일선 지방검찰청 모두에서 평검사 회의가 열리면서 집단성명이 줄을 잇고 있습니다.

서울중앙지검 부장검사 일동, 전국 21개 청 부장검사 등 간부급 검사들에 이어 전직 검사장 34명도 비판에 가세했습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