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첫 번째 인생이 끝났어요" 피겨 요정 최원희의 인생 2회차

"첫 번째 인생이 끝났어요" 피겨 요정 최원희의 인생 2회차

이세미 작가, 장선이 기자 sun@sbs.co.kr

작성 2020.12.01 20:32 수정 2020.12.02 15:04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이 기사 어때요?
피겨선수 최원희 씨가 무속인이 된 근황을 전해왔습니다. 10살에 스케이팅을 시작한 그녀는 2012년도 동계체육대회 여중부 3위를 시작으로 2014년도 서울시 여고부대회에서 우승을 하는 등 선수로서도 주목을 받았었죠. 10년 간 피겨선수로 활동하다가 지난달까지만 해도 스케이트장에서 아이들을 가르치며 코치로 활발하게 활동하던 최 씨는 최근 신내림을 받았다는 소식으로 대중에게 소식을 전했습니다. 비디오머그가 최원희 씨를 만나 그녀의 이야기를 들어봤습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