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왕이, 여권 실세 만나며 2박 3일 방한 마무리…오후에 출국

왕이, 여권 실세 만나며 2박 3일 방한 마무리…오후에 출국

권태훈 기자 rhorse@sbs.co.kr

작성 2020.11.27 08:28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왕이, 여권 실세 만나며 2박 3일 방한 마무리…오후에 출국
왕이(王毅) 중국 외교담당 국무위원 겸 외교부장이 27일 2박 3일간의 방한 일정을 마무리합니다.

왕 부장은 이날 여권 인사들과 면담으로 방한을 마치고 오후에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귀국할 예정입니다.

왕 부장은 오전에 문정인 대통령 통일외교안보특보와 더불어민주당 윤건영 의원을 비롯한 국회 외교통일위원들, 민주연구원장인 홍익표 의원 등과 조찬을 합니다.

중국 측이 한반도 문제 전문가와의 면담을 요청해서 마련된 자리로 한중관계 전반과 한반도 문제에 대한 의견 교환이 있을 것으로 보입니다.

이어 국회에서 박병석 국회의장을 예방할 계획입니다.

지난 25일 밤에 도착한 왕 부장은 26일 오전 강경화 외교부 장관과 회담하고 오후에는 청와대에서 문재인 대통령을 예방했습니다.

저녁에는 이해찬 전 더불어민주당 대표와 만찬 하는 등 대통령부터 여당 실세까지 두루 만났습니다.

왕 부장은 중한 양국 간 인적 교류 확대와 경제·환경 등 다양한 분야의 협력 강화 의지를 피력했으며, 한국 정부의 대북 정책을 지지하고 협력하겠다는 입장을 밝혔습니다.

그러면서도 사드(THAAD·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 배치에 반대한다는 중국의 기존 입장을 재확인하는 등 민감한 사안에서는 단호했습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