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이지혜, 성형 부작용 고백…"심각한 얼굴 붓기로 방송 중단"

이지혜, 성형 부작용 고백…"심각한 얼굴 붓기로 방송 중단"

SBS 뉴스

작성 2020.11.27 09:59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이지혜, 성형 부작용 고백…"심각한 얼굴 붓기로 방송 중단"
가수 이지혜가 과거 자신이 겪었던 성형 부작용을 고백하며 이세영의 성형 수술을 반대했다.

26일 방송된 SBS플러스 '언니한텐 말해도 돼'에서는 개그우먼 이세영이 출연해 외모 콤플렉스를 밝혔다.

이세영은 "예뻐지는 것에 대한 집착이 생겼다. 유튜브로 화장 공부도 하고, 다이어트도 심하게 했다"면서 "운동은 하루에 2시간 이상씩 해서 허리가 20인치가 됐다"고 밝혔다.

특히 이세영은 "얼굴 선도 마음에 안 들어서 시술을 좀 받았다"며 턱 끝과 코 필러, 눈가 리프팅 시술 등을 받았다고 털어놓기도 했다.

그럼에도 외모와 관련한 악플은 그를 괴롭혔다. 이세영은 "좋게 봐주시는 분들도 있는데 얼굴 평가에 대한 건 여전히 똑같다. '살 빼도 똑같다', '화장한다고 뭐가 달라지냐', '똑같이 못생겼네'라고 한다. '못생겼다'는 말이 별 거 아닌데도 너무 듣기 싫다. 너무 화가 나고 상처가 된다"고 토로했다.

이세영은 "얼굴을 바꾸려고 12월에 성형 수술 예약을 했다"고 밝혔다.

이세영의 고민을 들은 이지혜는 '못생겼다'는 악플에서 벗어나기 위한 성형 수술을 반대했다. 이지혜는 "저도 한 때 지방을 많이 맞았을 때 갑상선이 안 좋으니까 얼굴 붓기가 다 얼굴로 왔다"며 붓기가 다 얼굴로 와서 활동하지 못했다고 직접 겪은 성형 부작용을 밝혔다.

이지혜는 "나는 다시 자연스럽게 돌아와서 다행이지만, 돌아오지 않아서 힘들어하는 사람이 너무 많다"며 "마음의 상처를 성형으로 해결을 하려는 것 같다. 성형보다 마음의 상처를 치료하는 게 먼저지 않냐"며 이세영을 설득했다.

(SBS 연예뉴스 김지혜 기자)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