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긴급대책비' 2조 편성 추진…누구에게, 얼마나 지급?

'긴급대책비' 2조 편성 추진…누구에게, 얼마나 지급?

전병남 기자 nam@sbs.co.kr

작성 2020.11.27 07:30 수정 2020.11.27 14:30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코로나 재확산으로 경기가 다시 얼어붙을 걸로 예상되자 정치권에서는 3차 재난지원금 얘기가 본격적으로 나오고 있습니다. 민주당은 내년도 예산에서 2조 원을 끌어다 쓰는 '긴급대책비'라는 이름의 취약계층 지원 방안을 내놨습니다.

보도에 전병남 기자입니다.

<기자>

민주당은 코로나 취약계층 지원을 위해서 예비비를 끌어오기로 했습니다.

예비비는 재난이나 재해 같은 만일의 사태에 대비해 책정해두는 예산입니다.

내년도 정부 예산안에서 예비비는 5조 4천억 원.

그 중 2조 원을 끌어다 지원금으로 쓰자는 게 민주당의 생각입니다.

1차 재난지원금과는 달리, 이번에도 2차 때처럼 선별 지급이 유력합니다.

이름도 '재난지원금'이 아닌 '긴급대책비'라고 부를 전망입니다.

민주당 관계자는 "재난지원금이란 표현은 '전 국민 지급'이란 오해가 생길 수 있어서, 명칭 변경을 논의 중"이라고 전했습니다.

가장 중요한, 누구에게 얼마를 줄지는 아직 초기 논의 단계입니다.

관건은 정부와 야당의 동의입니다.

국민의힘은 재난지원금 지급을 주장하지만, "예비비는 비축해둬야 할 돈인 만큼 한국판 뉴딜 예산을 줄여 재원을 마련하겠다"고 벼릅니다.

정의당은 전 국민에게 30만 원, 특히 자영업자에게는 100만 원을 더 주자고 외칩니다.

정부는 "정치권 논의를 예의주시하고 있다"며 일단 신중한 반응만 내놓고 있습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