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연천 훈련소 확진 70명…전 장병 휴가 · 외출 중단

연천 훈련소 확진 70명…전 장병 휴가 · 외출 중단

김태훈 국방전문기자 oneway@sbs.co.kr

작성 2020.11.26 20:06 수정 2020.11.26 21:43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경기도 연천에 있는 육군 신병 교육대에서는 확진자가 70명으로 늘었습니다. 거기는 출퇴근하는 군인도 있어서 부대 바깥으로 퍼졌을 가능성도 있습니다. 군 당국은 모든 군인의 휴가와 외출, 회식을 모두 금지했습니다.

김태훈 국방 전문기자입니다.

<기자>

훈련병 집단감염이 발생한 경기도 연천의 육군 5사단 신병교육대입니다.

밤사이 10명이 추가로 확진 판정을 받으면서 확진자는 70명으로 늘었습니다.

검사 결과가 모두 나온 게 아니라서 더 늘어날 수도 있습니다.

추가 감염을 막기 위해 밀접접촉자와 훈련병들은 1인 숙소에, 그리고 나머지 장병들은 생활관에 비닐 칸막이를 쳐서 1명씩 격리돼 있습니다.

확진자 이송을 위한 구급차만 오고 갈 뿐 훈련소답지 않게 적막합니다.

출퇴근 군인 또 외부 방문자가 많았던 곳이라 부대 밖 확산 우려도 나오는 상황.

군부대 밀집 지역인 연천군에서는 군인 보기가 어려워졌습니다.

[유호선/연천군 주민 : 청정 지역 연천군이었는데 방문객도 줄 것이고 여러 분야에서 위축되고….]

무기 전시회 DX코리아에 파견 갔던 육군 간부 3명도 확진되는 등 감염 사례가 속출하면서 군 내 확진자는 342명으로 급증했습니다.

군은 오늘(26일)부터 다음 달 7일까지 군 내 거리두기를 2.5단계로 격상했습니다.

[김성준/국방부 인사복지실장 : 전 장병의 휴가와 외출이 잠정 중지되고, 간부의 사적 모임과 회식은 연기 또는 취소하도록 하였습니다.]

모든 군인과 군무원의 골프 금지, 종교활동은 온라인 비대면만 허용하는 등 세부 지침을 내렸는데 2.5단계 지침을 어겨 코로나19에 감염되거나 전파한 장병은 엄중 문책 하기로 했습니다.

(영상취재 : 이재영, 영상편집 : 이승진)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