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스브스타] 봉준호 감독, 송강호와 첫 만남 회상 "진짜 조폭이란 소문이…"

[스브스타] 봉준호 감독, 송강호와 첫 만남 회상 "진짜 조폭이란 소문이…"

지나윤 에디터

작성 2020.11.26 18:11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스브스타] 봉준호 감독, 송강호와 첫 만남 회상 "진짜 조폭이란 소문이…"
배우 송강호가 미국 뉴욕타임스가 선정한 '21세기 최고 배우 25인'에 이름을 올린 가운데, 함께 실린 송강호에 대한 봉준호 감독의 인터뷰 글이 눈길을 끌었습니다.

현지 시간으로 25일 봉준호 감독은 뉴욕타임스를 통해 송강호를 극찬했습니다. 봉 감독은 먼저 "영화 '초록물고기'를 통해 송강호를 알게 됐다. 당시 영화감독들 사이에서 송강호가 진짜 조폭이라는 소문이 있었다"며 송강호와의 첫 만남을 회상했습니다.


이어 봉 감독은 "나중에 송강호가 조폭이 아닌 대학로에서 오래 활동한 배우인 걸 알게 돼 너무 만나고 싶어 사무실에 초대해 만남을 가졌다"고 전했는데요, 그러면서 "오디션이 아닌 가볍게 대화를 나누는 자리였는데도 송강호가 가진 막강한 내공을 느꼈다"고 밝혔습니다.

봉준호 감독은 "이후 영화 '살인의 추억' 시나리오를 쓸 때 송강호를 떠올리며 작업을 이어갔다. 영화 속 시골 형사 '박두만' 역할은 송강호를 위해 태어났고, 그를 위해 만들어졌으니까"라며 송강호에 대한 막강한 신뢰를 드러냈는데요, 그러면서 "송강호는 아무리 붓질을 해도 칠할 공간이 항상 더 있다. 여전히 그가 어떤 연기를 해낼지 몹시 알고 싶다"며 송강호를 고갈되지 않는 다이아몬드 광산에 비유하기도 했습니다.


봉준호 감독은 또 "송강호는 매 순간 날것의 생명을 불어넣는 능력이 있다. 어떤 장면이라도 매끄럽고 즉흥적인 느낌이 나게 만들어준다"면서 "그걸 지켜볼 수 있는 일은 무척 놀랍고 기쁜 일"이라고 송강호를 극찬했습니다.

한편 뉴욕타임스는 한국 배우 송강호와 김민희를 포함해 25인의 배우를 '21세기 최고 배우'로 선정하며 "우리가 지난 20년 동안 가장 좋아했던 배우들을 꼽으면서 우리가 연기의 황금시대를 살고 있다는 것을 깨달았다"고 적었습니다.

(사진=뉴욕타임스 홈페이지 캡처, 영화 '살인의 추억' 스틸컷/싸이더스 제공, 연합뉴스)

(SBS 스브스타)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