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영상] "라이터 줘!" 새벽 화염병 날아다닌 사랑제일교회

[영상] "라이터 줘!" 새벽 화염병 날아다닌 사랑제일교회

명도집행 세 번째 시도도 불발
경찰, '화염병 투척' 엄정 수사

민경호 기자 ho@sbs.co.kr

작성 2020.11.26 12:35 수정 2020.11.26 13:12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오늘(26일) 새벽 전광훈 목사의 사랑제일교회에 대한 명도집행 시도가 있었습니다. 벌써 세 번째 시도인데 교인들이 화염병을 던져가며 막아서는 바람에 이번에도 7시간여 만에 무산됐습니다.

민경호 기자의 보도입니다.

<기자>

서울 성북구 사랑제일교회를 대상으로 한 세 번째 명도집행은 오늘 새벽 1시쯤부터 시작됐습니다.

서울북부지법 집행인력 570명이 동원됐는데, 교인들이 강하게 반발하면서 충돌이 이어졌습니다.

일부 교인들은 집행인력 진입을 막기 위해 교회 길목에 버스를 세워두고, 화염병을 던지면서 저항했습니다.

[라이터! 불 좀 (주세)요!]

소방당국은 충돌 과정에서 집행인력과 교회 관계자 등 10명이 화상과 골절 등을 당했다고 밝혔습니다.

이 가운데 5명이 병원 치료를 받는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또, 화염병 투척 등으로 주변 차량이 불타고 부서지기도 했습니다.

결국 명도집행은 무산됐고, 집행인력들은 오늘 오전 8시 반쯤 7시간여 만에 현장에서 철수했습니다.

이번 명도집행은 지난 5월 부동산 권리자인 장위 10구역 재개발조합 측이 명도 소송에서 승리하면서 이뤄졌습니다.

앞서 지난 6월 두 차례 강제집행에 나섰지만 교인의 저항으로 모두 무산됐습니다.

동절기를 감안해 내년 2월까지는 추가 명도집행 시도가 쉽지 않을 전망입니다.

경찰은 18명 규모의 전담팀을 구성해 화염병을 던지는 등 폭력행위에 대해 엄정히 수사하겠다고 밝혔습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