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군, 거리두기 격상…"내달 7일까지 휴가 · 외출 금지"

군, 거리두기 격상…"내달 7일까지 휴가 · 외출 금지"

안정식 북한전문기자 cs7922@sbs.co.kr

작성 2020.11.26 12:10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군부대 내에도 코로나19 확진자가 늘어나면서 국방부가 전 장병의 휴가와 외출을 다음 달 7일까지 중지하기로 했습니다. 훈련병이 집단 감염됐던 경기도 연천 신병교육대에서는 확진자가 70명까지 늘었습니다.

안정식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코로나19가 군 내에서 다시 확산하자 국방부가 전 장병에 대해 휴가와 외출을 통제하기로 했습니다.

국방부는 오늘부터 다음 달 7일까지 전 부대에 대해 '군내 거리두기'를 2.5단계로 격상하고 휴가, 외출 통제 조치에 들어간다고 밝혔습니다.

[김성준/국방부 인사복지실장 : 이 기간 중 전 장병의 외출과 휴가가 잠정 중지되고 간부들의 사적 모임과 회식은 연기 또는 취소토록 하였습니다.]

장병들의 휴가는 내일부터 중지되며, 군인과 군무원의 골프도 통제됩니다.

군은 종교활동도 온라인 비대면으로 전환하는 한편, 교육훈련을 위한 외부강사 초빙도 원칙적으로 금지하는 등 선제적이고 강도 높은 방역대책을 시행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집단감염이 발생한 경기도 연천 신병교육대에서는 코로나19 확진자가 계속 늘고 있습니다.

국방부는 해당 부대에 대한 추가 검사 결과, 오늘 오전 기준으로 간부 4명과 훈련병 66명 등 모두 70명이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았다고 밝혔습니다.

군은 연천군과 질병관리청 등의 협조를 받아 심층 역학조사를 벌이고 있는데, 출퇴근하는 간부나 신병교육대를 방문한 민간인들이 적지 않아서 코로나19가 부대 밖으로 전파됐을지에 촉각을 곤두세우고 있습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