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김태년 "윤석열 징계는 적법…검찰 집단행동 유감"

김태년 "윤석열 징계는 적법…검찰 집단행동 유감"

전병남 기자 nam@sbs.co.kr

작성 2020.11.26 10:56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김태년 "윤석열 징계는 적법…검찰 집단행동 유감"
더불어민주당 김태년 원내대표는 오늘(26일) 오전 열린 당 정책조정회의에서 "윤석열 검찰총장의 징계 절차는 검찰청법에 따라 적법하게 책임을 묻고 있는 것"이라며 "검찰은 자성하고 성찰할 것을 촉구한다"고 말했습니다.

이와 함께 추미애 법무부 장관의 윤 총장 직위해제에 반발하는 일부 검사들의 집단행동에 대해 "매우 유감"이라고 밝혔습니다.

김 원내대표는 "윤 총장 직위해제 사유 중 하나인 재판부 사찰 혐의는 명백한 불법 행위다. 사찰을 했다면 변명의 여지가 없는 범죄"라며 "최상급자가 사찰 문건을 받아 전파를 했고 이를 지시한 정황도 보인다"고 했습니다.

그러면서 "사찰 문건을 작성한 검사는 정당한 행위를 했다는 해괴한 논리를 편다"며 "사찰을 적법한 직무인 것처럼 항변하는 담당 검사의 모습에서 그동안 검찰이 검찰권 남용에 얼마나 둔감했는지 알 수 있다"고 주장했습니다.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 문제와 관련해선 "후보 추천위가 어제도 추천을 못 했다"면서 "민주당은 법사위 중심으로 개정안을 추진하지 않을 수 없다. 야당의 입법과 개혁 발목잡기를 더 용인하지 않을 것"이라고 덧붙였습니다.

(사진=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