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비글부부 "우리가 아동 학대? 악의적 편집 보도 매우 유감"

비글부부 "우리가 아동 학대? 악의적 편집 보도 매우 유감"

SBS 뉴스

작성 2020.11.26 09:12 수정 2020.11.26 14:02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인기 키즈 유튜버 '비글부부'가 MBC의 아동 학대 관련 보도에 자신들의 영상이 악의적으로 편집돼 쓰였다며 유감을 표했다.

지난 25일 방송된 MBC '뉴스데스크'는 아동이 등장하는 유튜브 영상들을 전문가와 분석한 결과 학대성 영상을 다수 발견할 수 있었다고 보도했다. 그러면서 "구독자 수 30만 명이 넘는 키즈 유튜브 채널"의 한 영상을 자료화면으로 사용했는데, 해당 장면에 대해 "고작 3살짜리 아들을 앞에 두고 엄마와 아빠가 일부러 부부 싸움을 하는 '몰카'를 찍었다. 놀란 아이가 겁을 먹고 도망 가는데도, 끌어당겨 카메라 앞에 앉혔다"라고 설명했다.

뉴스에 등장한 '구독자 30만 명이 넘는' 키즈 유튜브 채널은 '비글부부'였다. '비글부부' 측은 뉴스 보도에 대해 불쾌감을 드러내며 즉각 반박에 나섰다.

이미지
'비글부부' 측은 25일 SNS를 통해 "오늘 저녁, MBC에서 아동 학대를 주제로 한 뉴스 보도가 나왔다"며 "자극적인 보도를 위해 아동 학대와 전혀 상관없는 저희 영상을 쓴 것이 매우 안타까웠다"라고 밝혔다.

이어 "아이 앞에서 부부 싸움 몰카라고 보도되었는데, 몰카가 아닌 수천 명이 동시에 접속해서 보는 라이브 방송이었다. 보도에서는 아이가 겁을 먹고 도망가도 다시 촬영하기 위해 아이를 끌고 왔다고 했는데 아이가 도망가는 게 아니라 카메라를 만지려는 아이를 만지지 못하게 했던 것이고 아이는 다시 돌아와서도 영상이 끝날 때까지 방긋 웃으며 저희와 장난쳤다"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부부가 많은 사람들과 함께 일상에 대한 소소한 이야기를 나누던 저희들의 에피소드를 아동 학대로 끼워 맞추기 위해 악의적으로 편집해 보도한 것에 대해 매우 유감이며 안타깝다"며 "이 영상이 문제가 있었더라면 그 당시 함께 시청하던 구독자님들이나 저희를 사랑해주시는 많은 분들이 반드시 문제를 제기했을 것"이라고 불쾌감을 드러냈다.

또 "저희는 보건복지부에서 아동학대 예방 홍보영상을 촬영할 만큼 건강한 육아문화를 만들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며 "공영방송으로서 조금 더 정확한 팩트체크 후에 자료 영상을 사용했으면 좋았을 텐데 정확한 사실 확인 없이 영상을 사용했음에 실망스럽다. 빠른 시간 내에 저희 영상이 삭제되고 정정보도 되기를 정중히 요청드리겠다"라고 밝혔다.

[사진=MBC 방송, 비글부부 유튜브 캡처]

(SBS 연예뉴스 강선애 기자)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