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사랑제일교회 강제집행 7시간 만에 중단…화염병 등장

사랑제일교회 강제집행 7시간 만에 중단…화염병 등장

민경호 기자 ho@sbs.co.kr

작성 2020.11.26 08:25 수정 2020.11.26 10:21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서울 성북구 사랑제일교회를 대상으로 한 3차 명도집행이 7시간여 만에 중단됐습니다.

오늘(26일) 새벽 1시쯤부터 서울북부지법 집행인력 570명이 교회 시설 등에 대한 강제집행에 나섰으나, 신도 50여 명이 교회 안에서 화염병 등을 던지거나 몸에 인화물질을 뿌리며 강하게 반발해 아침 8시 반쯤 철수했습니다.

교회 지붕 등 곳곳에서는 신도들이 화염병 수십 개를 옮기는 모습이 수시로 목격됐습니다.

이들은 집행인력 진입을 막기 위해 교회 길목에 버스 등을 세워두고 화염병을 던져 차량이 불타거나 파손됐습니다.

소방당국은 법원 집행인력과 교회 관계자 등 10명이 화상·골절 등 부상을 당했다고 밝혔습니다.

이 가운데 5명이 병원으로 옮겨져 치료를 받고 있습니다.

경찰은 5개 중대 300여 명을 현장에 배치했습니다.

사랑제일교회는 지난 5월 부동산 권리자인 장위10구역 재개발조합이 낸 명도소송에서 패소했습니다.

조합은 부동산을 점유하고 있는 사랑제일교회를 상대로 지난 6월 두 차례 강제집행을 시도했으나, 신도들과 충돌하면서 실패했습니다.

(사진=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