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직무배제 집행 정지' 尹, 한밤 신청…검사들 반발 확산

'직무배제 집행 정지' 尹, 한밤 신청…검사들 반발 확산

전연남 기자 yeonnam@sbs.co.kr

작성 2020.11.26 07:13 수정 2020.11.26 15:12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윤석열 검찰총장이 어젯(25일)밤 추미애 장관의 직무배제 명령, 그 효력을 정지시켜달라는 신청을 법원에 냈습니다. 검찰 내부의 반발도 더 커지고 밖으로 표출되기 시작했습니다. 일선 검찰청별로 평검사들이 회의를 열고 성명서를 내놓고 있습니다.

전연남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윤석열 검찰총장은 어젯밤 늦게 전자소송 심야 인터넷 접수를 통해 서울행정법원에 직무정지 결정에 대한 집행 정지 신청을 제기했습니다.

윤 총장은 조만간 직무배제 조치를 취소해달라는 행정소송도 낼 예정인데, 소송 결과가 오래 걸릴 것을 대비해 그 때까지 직무집행 정지의 효력을 중단해 총장직을 유지할 수 있게 해달라는 것입니다.

윤 총장은 변호인으로는 이석웅, 이완규 변호사를 선임했습니다.

전국 검찰청 곳곳에서는 평검사 회의 개최 움직임이 계속되면서 집단 반발로 이어질 조짐까지 보이고 있습니다.

검찰 내부망에는 사상 초유의 검찰총장 직무배제 조치와 관련해 검사들의 비난 글들이 쏟아졌습니다.

"총장 직무배제를 하려면 그에 걸맞은 이유와 근거가 있어야 하는데 그런 문구를 발견할 수 없다", "정권에 기생하는 정치검사와 협력자들이 있기에 가능한 일"이라며 "상급자 지시라 하더라도 그 지시가 부당한지 깊이 고민하고 행동하자", "장관 하명 수사하면 독직폭행으로 기소돼도 직무배제하지 않고 정권에 불리한 수사를 하면 총장도 징계한다."

평검사들의 성명서도 잇따라 나왔습니다.

대검찰청 검찰연구관들과 부산동부지청 평검사들은 각각 회의를 열고 "법무부 장관 처분은 위법·부당하다"며 검찰 중립성과 독립성을 훼손하는 조치를 즉시 취소해달라고 요청했습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