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불 질러놓고 119에 "배 아파요"…애먼 투숙객들 참변

불 질러놓고 119에 "배 아파요"…애먼 투숙객들 참변

서울 도심 모텔 방화…2명 사망 · 9명 부상

한소희 기자 han@sbs.co.kr

작성 2020.11.25 20:47 수정 2020.11.25 21:33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오늘(25일) 새벽 서울 마포구의 한 모텔에서 불이나 두 명이 숨지고 9명이 다쳤습니다. 60대 투숙객이 모텔 주인과 말다툼한 뒤 불을 질렀는데, 스프링클러도 없는 낡은 건물이어서 인명 피해가 더 컸던 걸로 보입니다.

한소희 기자입니다.

<기자>

시뻘건 불길과 함께 연기가 쉴 새 없이 뿜어져 나옵니다.

서울 마포구 공덕동 모텔에서 불이 났다는 신고가 접수된 건 새벽 2시 40분쯤.

모텔 화재사건
불은 1시간 20여분 만에 꺼졌지만 새벽 갑자기 난 불로, 투숙객 2명이 숨지고 9명이 다쳤습니다.

불을 지른 건 모텔 1층에 투숙했던 60대 남성 A 씨.

술에 취해 모텔 주인에게 술을 달라고 요구했다 거절당한 뒤 방으로 돌아가 불을 질렀다고 모텔 측은 밝혔습니다.

[모텔 관계자 : 술 먹으면 그래요. (술) 안 줘서 홧김에 그래 버린 것 같아요.]

A 씨는 불을 지른 뒤 모텔을 빠져나와 300미터쯤 떨어진 편의점을 찾아갔고, 화재 신고는커녕 배가 아프다며 119에 신고했습니다.

불을 지른 A 씨
이후 병원으로 이송되면서 구급대원들에게 자신이 불을 냈다고 자백해 경찰로 넘겨졌습니다.

1970년 지어져 다음 달 철거 예정이었던 3층짜리 이 모텔엔 스프링클러가 설치되지 않았고, 불이 날 당시 화재경보기도 울리지 않았던 걸로 전해졌습니다.

하루 2만 5천 원정도 저렴한 숙박비에 근처 재건축 공사 현장 건설 노동자들이 주로 투숙했는데, 사망자 중 한 명도 일용직 노동자였습니다.

[모텔 관계자 : (투숙객 대부분) 다 일용직 근무자들이죠. 노동자.]

경찰은 현주건조물 방화 혐의를 적용해 A 씨에 대한 구속영장을 신청했습니다.

(영상취재 : 이용한, 영상편집 : 이승열)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