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국산 코로나 치료제 임상 2상 끝냈다…상용화 언제?

국산 코로나 치료제 임상 2상 끝냈다…상용화 언제?

조동찬 의학전문기자 dongcharn@sbs.co.kr

작성 2020.11.25 20:28 수정 2020.11.25 21:34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코로나로 답답한 요즘에 그나마 희망을 주는 게 백신과 치료제 소식입니다. 특히 코로나19 치료제는 우리나라에서도 현재 임상시험이 진행되고 있고 빠르면 내년에 맞을 수 있을 것으로 보입니다.

이 내용은 조동찬 의학전문기자가 자세히 설명해드립니다.

<기자>

국내 C 제약사는 코로나19 항체 치료제의 임상 2상 시험을 오늘(25일) 새벽 모두 마쳤습니다.

코로나바이러스에 직접 대응하는 중화 항체를 첨단 바이오 기술로 만든 것인데 영장류 실험에서 바이러스 억제 효과가 뛰어났습니다.

다만 항체 치료제는 위·중증 환자에게는 효과가 나타나지 않습니다.

위·중증 환자의 경우 이미 중화 항체가 많아 외부에서 좀 더 투입해봐야 소용이 없습니다.

미국 회사의 항체 치료제도 경증으로 승인받았고 국내 임상도 경증과 중등도 환자 대상입니다.

제약사 측은 원가가 비싼 편이지만 성공한다면 국내에는 원가로 공급하겠다고 밝혔습니다.

반면 멕시코에서 임상 2상을 시작한 국내 J사의 약은 중증 환자 대상입니다.

코로나19 바이러스가 사람 세포 안으로 들어올 때 필요한 특정 효소를 방해하는 원리로 세포 실험에서 뛰어난 억제 효과가 있었습니다.

또 가격이 저렴하고 합병증이 별로 없다는 장점이 있습니다.

다만 이 특정 효소가 관여하는 경로 외에 다른 경로로도 코로나바이러스가 침투할 수 있는데 이 경우 효과는 제한적일 수 있습니다.

코로나19 치료에는 약 하나가 아닌 여러 약을 함께 써야 더 좋은 결과를 얻을 수 있습니다.

[정현주/분당서울대병원 감염내과 전문의 : 렘데시비르를 중심으로 해서 스테로이드라든지 다른 여러 가지 항생제, 기타 약물과 함께 (복합적으로 치료하고 있다.)]

국내에서만 임상 시험을 하는 것보다 코로나 확진자가 많은 다른 나라와 공동으로 임상시험을 하는 게 개발에는 보다 유리합니다.

(영상취재 : 최호준, 영상편집 : 김호진)

▶ 소모임발 확산…"감염원 못 찾는다" 개인 방역 강조
▶ 공문 무시하고 제주 연수…진주시, 집단 감염 자초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