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집에서 공부하는 게 최선" 입시학원들 서둘러 종강

"집에서 공부하는 게 최선" 입시학원들 서둘러 종강

안상우 기자 asw@sbs.co.kr

작성 2020.11.25 20:24 수정 2020.11.25 21:34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다음 주 목요일 수능을 치르는 수험생들은 지금 조심 또 조심하고 있습니다. 얼마 전 교사 임용시험을 앞두고 노량진 학원에서 확진자가 많이 나왔던 일도 있어서 학원들 역시 비상이 걸렸습니다. 많은 학원이 서둘러 종강하거나 온라인 강의로 바꾸고 있습니다.

이 내용은 안상우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기자>

서울 대치동과 목동의 대입 학원을 오가며 강의했던 강사 A 씨가 어제(24일) 확진 판정을 받았습니다.

이 강사는 지난 21일 발열 등 코로나 의심 증상을 처음 느꼈는데 강의를 맡았던 수업은 그보다 앞선 16일과 18일에 각각 끝났습니다.

[서울시교육청 관계자 : 첫 증상 이틀 전(19일)부터 동선 등 역학조사를 하게 되는데, 이 학원은 18일에 종강했기 때문에 접촉자가 없는 상황입니다.]

최근 수도권 중심, 지역사회로 코로나가 급속히 확산하면서 이 지역 학원의 절반 이상이 수능 일주일 전부터는 대면 수업을 하지 않을 예정입니다.

대신 온라인 강의 등 비대면 수업을 늘릴 계획입니다.

[서종완/학원 원장 : 주변에 확진자가 생김으로 인해서 모든 게 다 무너지기 때문에 외출 자체를 안 하면서 집에서 공부하는 게 최선의 방법이 아닐까….]

학교도, 학원도 일찌감치 문을 닫아 수험생들이 느끼는 부담은 더 커졌습니다.

[홍지수/수험생 : (혼자서) 공부도, 코로나도 걱정을 해야 하는 상황이니 확실히 다른 때에 비해 수험생에게 부담이 가중되는 것 같아요.]

교육부는 오늘 코로나19에 대비한 수험생 유의사항을 공지했습니다.

확진이나 격리 통보를 받았다면 반드시 보건소와 교육청에 신고해야 하고 수능 전날 검사를 받아야 할 때는 병원 대신 수험생을 우선 검사해주는 보건소를 찾아야 합니다.

교육부는 또 시험 중에 쓸 마스크 외에 예비 마스크도 준비해달라고 당부했습니다.

(영상취재 : 김학모, 영상편집 : 이승희)

▶ 소모임발 확산…"감염원 못 찾는다" 개인 방역 강조
▶ 공문 무시하고 제주 연수…진주시, 집단 감염 자초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