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도심 한복판 '37 vs 26 난투극'…가담한 외국인 4명 징역형 선고

도심 한복판 '37 vs 26 난투극'…가담한 외국인 4명 징역형 선고

유영규 기자 ykyou@sbs.co.kr

작성 2020.11.25 11:12 수정 2020.11.25 11:47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도심 한복판 37 vs 26 난투극…가담한 외국인 4명 징역형 선고
야밤에 도심 한가운데에서 외국인들이 패싸움을 벌인 '37 vs 26 난투극'에 연루된 피고인 4명이 징역형을 선고받았습니다.

창원지법 형사7단독 박규도 판사는 특수상해 등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A(31) 씨 등 2명에게 징역 1년을 선고했다고 밝혔습니다.

또 같은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B(26) 씨 등 2명에게는 징역 10개월을 선고했습니다.

이들은 지난 6월 20일 김해시 부원동 한 주차장 내에서 두 패거리로 나뉘어 충돌한 난투극에 가세해 주먹을 휘둘렀습니다.

당시 37명과 26명으로 나뉘어 60여 명이 한 데 뒤엉킨 난투극은 시작 2분여 만에 순찰 중인 경찰관에 의해 발각돼 중단됐습니다.

패싸움이 발생한 곳은 김해시청이 위치하고 유동 인구가 많은 도심 한복판이었습니다.

당시 현장을 목격하고 놀란 시민의 경찰 신고가 이어졌습니다.

조사 결과 A 그룹은 수도권에 본거지를 둔 조직성 단체이며, B 그룹은 부산·경남에서 주로 활동하는 것으로 파악됐습니다.

집단 난투극 가담자는 러시아, 카자흐스탄, 키르기스스탄 등 구소련 국가 출신 고려인과 귀화한 한국 국적인 등으로 구성됐습니다.

박 판사는 "피고인들은 도심 한가운데에서 폭력을 행사해 불안감을 조성했다"며 "그러나 지인 부탁을 받고 난투극에 가세한 점, 반성하고 범행이 일회성에 그친 점 등을 종합해 형을 정한다"고 판시했습니다.

(사진=경남지방경찰청 제공, 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