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영상] "술 내놔" 모텔 주인과 말다툼 뒤 방화로 참변

[영상] "술 내놔" 모텔 주인과 말다툼 뒤 방화로 참변

2명 숨지고 11명 연기 흡입

신정은 기자 silver@sbs.co.kr

작성 2020.11.25 11:03 수정 2020.11.25 11:27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오늘(25일) 오전 2시 39분쯤, 서울 마포구 공덕동의 한 3층짜리 모텔 건물 1층에서 불이 나 2명이 숨졌습니다.

이 불로 모텔 안에 있던 주인과 손님 등 15명 가운데 11명이 연기를 흡입하고 화상·타박상을 입어 병원으로 옮겨졌습니다.

이 중 2명은 심폐소생술을 받으며 이송됐으나 사망했습니다.

화재는 1층에서 장기투숙했던 60대 남성이 모텔 주인과 말다툼을 한 뒤 자신의 방에 불을 지르면서 시작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이 남성은 모텔 주인에게 술을 달라고 했으나 주지 않자 화가 나서 불을 지른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이 남성은 방화 직후 병원에 이송되던 도중 자신이 불을 냈다고 자백해 경찰에 긴급 체포됐습니다.

경찰은 이 남성을 현주건조물 방화치사상 혐의로 입건해 범행 경위 등을 조사하고 있습니다.

소방당국은 차량 31대와 인력 119명을 동원해 오전 4시쯤 불을 완전히 껐습니다.

경찰과 소방은 정확한 화재 원인과 피해 규모를 조사 중입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