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팀 킴, 3년 만에 태극마크 단다…감격의 포옹

팀 킴, 3년 만에 태극마크 단다…감격의 포옹

이정찬 기자 jaycee@sbs.co.kr

작성 2020.11.25 07:58 수정 2020.11.25 08:07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평창올림픽 컬링 은메달리스트 '팀 킴'이 3년 만에 다시 태극마크를 달았습니다. 그동안 심한 마음고생을 겪은 선수들은 눈시울을 적셨습니다.

이정찬 기자입니다.

<기자>

치열한 접전이 펼쳐진 결승전은 마지막 샷에서 승부가 갈렸습니다.

한 점 앞선 경북체육회 '팀 킴'의 주장 김은정이 완벽한 드로우 샷으로 과녁 중앙을 선점했고, 역전을 노렸던 경기도청의 스톤은 빗나갑니다.

'팀 킴'은 지난 시즌 국가대표 경기도청을 7대 5로 누르고, 8전 전승으로 태극마크를 되찾았습니다.

3년 만에 국가대표가 된 선수들은 얼싸안고 눈물을 쏟았습니다.

[김선영/경북체육회 리드 : (국가대표에서 탈락한) 지난 2년 동안 준비했던 것들이 생각나고….]

[김경애/경북체육회 서드 : 울지 마라. 모든 감정들이 한꺼번에 올라왔습니다.]

평창올림픽 은메달로 감동을 줬던 팀 킴은 이후 지도자 일가의 전횡에 시달리며 번번이 대표 선발전에서 탈락했습니다.

긴 침체기를 겪으며 맘고생을 겪었지만 출산 후 복귀한 김은정을 중심으로 똘똘 뭉쳐 다시 일어섰습니다.

[김은정/경북체육회 주장 : (출산) 공백기와 팀의 힘든 상황이 맞물려져서 많이 미안했고, 엄마라서 못했다는 얘기 들을까 봐 더 열심히 했습니다.]

'팀 킴'은 이제 베이징행 티켓이 걸린 내년 세계선수권에서 한국 컬링의 올림픽 3회 연속 본선 진출에 도전합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