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포스코 광양제철소 폭발로 3명 숨져…추가 폭발 위험

포스코 광양제철소 폭발로 3명 숨져…추가 폭발 위험

KBC 박승현 기자

작성 2020.11.25 07:33 수정 2020.11.25 11:41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어제(24일) 오후 포스코 광양제철소에서 폭발과 함께 불이 나 3명이 숨졌습니다. 용광로 산소 배관에 균열이 가면서 일어난 사고로 보이는데, 추가 폭발 우려가 있어 현장 접근이 어려운 상황입니다.

KBC 박승현 기자입니다.

<기자>

포스코 광양제철소에서 시커먼 연기가 솟구칩니다.

긴급 출동한 소방대원들이 진화 작업에 나섭니다.

쇳물을 만드는 광양제철소 제1고로에서 폭발사고가 발생했습니다.

[박대희/광양소방서 상황실 : 광양제철소에서 폭발사고가 났다고 해서 16시 45분에 전화를 받고 출동을 했습니다.]

폭발에 이어 큰불이 나면서 현장에서 일하던 제철소 직원 1명과 협력업체 직원 2명이 그 자리에서 숨졌습니다.

소방차 10여 대와 소방대원 50여 명이 출동해 불은 20여 분 만에 진화됐으나, 2차 폭발 위험이 있어 현재 현장 접근이 철저하게 통제되고 있습니다.

소방당국은 제1고로로 이어지는 산소공급용 배관에 균열이 생겨 산소가 새면서 폭발이 난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손봉학/광양소방서 소방교 : 산소 공급용 배관 개폐 밸브 조작 중에 폭발이 발생한 걸로 추정하고 있습니다.]

지난해 12월, 5명이 다치는 폭발사고에 이어 이번에도 폭발이 발생하면서 광양제철소의 안전불감증이 심각한 것 아니냐는 우려의 목소리가 나오고 있습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