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추미애, 윤석열 직무 배제…민주당 "혐의 위중" 국민의힘 "무법부 인증"

추미애, 윤석열 직무 배제…민주당 "혐의 위중" 국민의힘 "무법부 인증"

김민정 기자 compass@sbs.co.kr

작성 2020.11.24 21:18 수정 2020.11.24 21:19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추미애, 윤석열 직무 배제…민주당 "혐의 위중" 국민의힘 "무법부 인증"
추미애 법무부 장관이 윤석열 검찰총장을 직무에서 배제하고 징계를 청구한 것과 관련해 민주당과 국민의힘이 상반된 입장을 내놨습니다.

최인호 민주당 수석대변인은 "법무부가 검찰총장의 심각하고 중대한 비위 혐의를 확인한 것"이라며 "감찰 결과가 사실이라면 징계 청구 혐의 요지 중 어느 하나 위중하지 않은 것이 없다"고 말했습니다.

이어 최 수석대변인은 "윤 총장이 감찰 결과에 대해 스스로 반성하는 모습을 보이길 바란다"며 "검찰개혁에 더욱 박차를 가하겠다"고 덧붙였습니다.

반면,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는 입장문을 통해 "국민은 정부 내 이런 무법 사태에 경악한다"며 "검찰총장의 권력 부정·비리 수사를 법무장관이 직권남용·월권·무법으로 가로막는 것이 정녕 대통령의 뜻인지 확실히 밝혀주시길 바란다"고 비판했습니다.

배준영 국민의힘 대변인도 구두논평에서 "법무부장관과 검찰총장의 임명권자인 대통령께서 직접 입장을 밝혀야 한다"고 문 대통령을 압박했습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