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정권 이양 협력" 지시한 트럼프, 대선 승복은 '아직'

"정권 이양 협력" 지시한 트럼프, 대선 승복은 '아직'

김용철 기자 yckim@sbs.co.kr

작성 2020.11.24 17:18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대선 결과에 불복하며 버티던 트럼프 대통령이 드디어 바이든 당선인의 정권 인수에 협조하라는 지시를 내렸습니다. 대선이 끝난 지 3주만입니다.

김용철 기자입니다.

<기자>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조 바이든 당선인에게로의 정권 이양에 협력하라고 연방총무청과 자신의 참모들에게 지시했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트위터에서 "(대선 개표 결과에 대한) 소송은 계속될 것이고 이길 것이라고 믿는다"면서도 "미국의 이익을 위해 연방총무청장인 에밀리와 그의 팀이 절차에 따라 필요한 일을 하도록 권고한다"고 밝혔습니다.

트럼프는 자신의 팀에도 그렇게 하라고 말했다고 적었습니다.

대선이 끝난 뒤 3주 동안 개표 결과를 인정하지 않은 트럼프 대통령이 바이든 당선인에게 정권을 이양하는 작업에 협조하겠다는 뜻을 공개적으로 밝힌 것입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에밀리 머피의 국가에 대한 헌신과 충성에 감사의 뜻을 표하고 싶다"면서 "에밀리나 가족, 연방총무청 직원들이 위협받는 것을 보고 싶지 않다"고 주장했습니다.

에밀리 머피 연방 총무청장은 지난 11월 3일 대선 이후 바이든 당선인 측에 정권 이양 조치를 거부해왔습니다.

바이든 당선인의 정권인수위원회는 연방총무청이 바이든 대통령과 해리스 부통령의 당선을 공식 확인하고 관련 자료를 제공했다면서 환영한다고 밝혔습니다.

이에 앞서 미시간주는 조 바이든 당선인의 승리를 공식 인증했습니다.

미국의 정치전문매체 더힐은 "트럼프 대통령 측의 주장에도 미시간주를 포함해 전국적으로 광범위한 유권자 사기에 대한 증거는 없었다"고 보도했습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