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윤지오, SNS 부고글에 사망설 확산…지인 "해킹 당했다"

윤지오, SNS 부고글에 사망설 확산…지인 "해킹 당했다"

SBS 뉴스

작성 2020.11.24 07:58 수정 2020.11.24 13:29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윤지오, SNS 부고글에 사망설 확산…지인 "해킹 당했다"
캐나다에 머물고 있는 윤지오의 사망설이 제기됐다.

24일 새벽 윤지오의 SNS에는 "안녕하세요. 지오의 가족입니다. 우리 지오가 부디 편하게 쉴 수 있게 부탁드립니다. 많이 여리고 예쁜 아이입니다"라는 글이 게재됐다.

이어 "마지막으로 준비한 공론화와 사적 용도 사용 없는 계좌 전액 공개. 고인을 위한 영상은 추후 정리가 되면 부탁한 대로 게시하고 이곳은 추억을 보관하는 곳으로 두겠습니다. 부디 추측성과 악성 댓글은 자제를 정중하게 부탁드립니다"라는 글이 더해졌다.

이미지
부고성 글이 올라오자 몇몇 누리꾼들은 윤지오의 사망설을 제기했다. 하지만 윤지오의 지인을 차정한 팬들은 "해킹입니다. 윤지오 씨 무사합니다", "윤지오 씨 지인이고 통화하여 무사한 것을 확인했습니다. 인스타그램 계정이 해킹되었으며 현재 전문가를 통해 계정 복구를 시도하고 있습니다. 누가 이토록 악랄한 짓을 했는지 밝혀내고 반드시 처벌받게 할 것입니다"라고 적어 사망설을 부인하고 해킹 피해를 호소했다.

윤지오는 故 장자연 사건의 증인으로 나섰다가 후원금 사기 혐의로 피소됐다. 이후 법무부는 윤지오의 소재가 불분명해 체포영장을 발부받고 지명수배를 했다고 밝힌 바 있다. 이후 검찰은 윤지오가 해외로 출국한 것을 이유로 사건을 기소 중지 처분했다.

(SBS 연예뉴스 김지혜 기자)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