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이산화탄소 농도 역대 최고치…12월 북극 한파 찾아온다

이산화탄소 농도 역대 최고치…12월 북극 한파 찾아온다

정구희 기자 koohee@sbs.co.kr

작성 2020.11.24 08:09 수정 2020.11.24 11:43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코로나19로 올해 전 세계 산업 활동이 줄어들었지만, 기후 변화를 늦추기에는 역부족인 걸로 나타났습니다. 기후변화를 가늠할 수 있는 전 세계 이산화탄소 농도도 지난해 역대 최고치를 경신했고, 북극의 이상 고온 현상으로 올 연말 한파가 찾아올 전망입니다.

정구희 기자의 보도입니다.

<기자>

한겨울의 반소매 차림, 올 1월 제주도의 풍경입니다.

당시 제주도 기온은 1월 관측 사상 가장 따뜻한 23.6도로 평년보다 '14도'나 높았습니다.

올여름 54일 동안 이어진 역대 최장 장마 역시 기후변화의 산물입니다.

기후변화의 주범으로 꼽히는 이산화탄소의 지난해 전 세계 농도가 또 역대 최고치를 갈아치웠습니다.

1년 사이 2.6ppm이 증가해 평균 상승폭을 10%나 웃돌았습니다.

올해는 코로나로 전 세계 산업 활동이 크게 감소했지만 이산화탄소 농도는 줄지 않을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세계기상기구 WMO는 올해 전 세계 이산화탄소 배출량이 4~7% 줄 걸로 내다봤는데, 이미 누적된 이산화탄소가 많아 증가 속도를 미미하게 늦출 뿐 전체 농도는 계속 높아진다는 겁니다.

기후변화는 특히 북극에 큰 영향을 끼치고 있습니다.

올해 북극 바다의 얼음은 평년보다 17%나 적게 얼었습니다.

[김백민/부경대 환경대기과학과 교수 : 북극 상황이 엄청 급변하고 있어서요. 최근 들어서는 다시 고온 현상이 나타나면서, 얼음이 많이 (녹은 상황.)]

우리나라 기후에 영향을 주는 러시아 쪽 얼음도 많이 녹았는데, 이 때문에 우랄산맥 부근에 거대하게 형성되는 고기압을 따라 북극의 찬 공기가 한반도로 쉽게 넘어옵니다.

이에 따라 기상청은 다음 달인 12월 기온이 평년보다 낮을 것으로 내다봤습니다.

당장 이번 주말부터 12월 초인 다음 주까지 중부 지방을 중심으로 아침 기온이 영하권을 맴돌 전망입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