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전동휠로 뒤에서 받으면 100% 중상…킥보드 더 위험

전동휠로 뒤에서 받으면 100% 중상…킥보드 더 위험

한상우 기자 cacao@sbs.co.kr

작성 2020.11.23 20:33 수정 2020.11.23 21:42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다음 달 10일  전동 킥보드 규제 완화를 앞두고 한 대학연구팀이 주목할만한 연구 결과를 내놨습니다. '전동 휠'을 타다가 자전거와 부딪히거나 걸어가는 사람과 충돌할 때 상대를 얼마나 다치게 하는지 분석한 내용입니다. '전동 킥보드'의 경우도 유추해볼 수 있는데요.

한상우 기자가 자세히 전해드립니다.

<기자>

자전거 이용자들은 전동 휠, 킥보드 같은 개인형 이동 수단이 다가오면 늘 긴장합니다.

[한만억/서울 관악구 : 휙 유턴도 하고 좌회전, 우회전도 막 하고 갑자기 급정거하고 그러니까, 수신호를 쓴다든지 뭔가 방법이 필요할 것 같아요.]

홍익대 연구팀은 전동 휠이 보행자 또는 자전거와 충돌할 때를 가정해 인체의 부상 정도를 추정했습니다.

시속 20㎞로 달리는 전동 휠이 멈춰 있는 자전거를 들이받으면 자전거 이용자가 여러 곳을 동시에 다치는 복합상해를 당할 확률이 69%로 나타났습니다.

시속 15㎞로 정면충돌 때는 자전거 이용자가 복합상해를 입을 확률은 100%에 달했습니다.

보행자는 중상 가능성이 더 큽니다.

전동 휠이 시속 25㎞로 보행자를 정면에서 들이받으면 복합상해 확률이 95%에 달하고 뒤에서 들이받으면 100% 복합상해 가능성이 있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바퀴가 대부분을 차지하는 전동 휠과 달리 손잡이와 쇠기둥이 있는 킥보드는 더 위험하다고 연구진은 말합니다.

[김규현/홍익대 기계시스템디자인공학과 교수 : 킥보드가 딱딱한 부분이 많아서 엄밀히 비교하면 조금 더 위험하지 않겠느냐, 그렇게 예상할 수 있습니다.]

개인형 이동수단과 충돌 후 탑승자와 보행자 모두 바닥에 넘어지면서 머리를 크게 다칠 수 있는 만큼 헬멧 착용이 필요하고 피해를 최소화하기 위해 제한 속도를 낮추는 방안도 검토해야 합니다.

(영상취재 : 김용우, 영상편집 : 이소영)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