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철원 군부대 36명 집단감염…장병 휴가 제한

철원 군부대 36명 집단감염…장병 휴가 제한

김태훈 국방전문기자 oneway@sbs.co.kr

작성 2020.11.23 20:10 수정 2020.11.23 21:43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강원도 철원에 있는 한 육군 부대에서 오늘(23일) 하루만 31명이 확진 판정을 받으면서 지금까지 모두 36명이 코로나에 걸린 걸로 집계됐습니다. 어디서, 누가 처음 걸린 건지는 아직 파악되지 않고 있습니다. 군 당국은 내일부터 장병 외출을 통제하고 휴가도 제한적으로 실시할 방침입니다.

이 내용은 김태훈 국방전문기자가 전하겠습니다.

<기자>

강원도 철원군 서면 육군 5포병여단 예하 부대입니다.

정문은 굳게 닫혔고 위병들 모습도 보이지 않습니다.

오늘 31명, 앞서 주말에 5명까지, 모두 36명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으면서 270여 명이 근무하는 부대 전체가 이른바 코호트 격리에 들어간 겁니다.

[문홍식/국방부 공보과장 : 며칠 전에 확진자 1명(이 나옴)에 따라서 해당 부대원들에 대한 PCR 검사가, 전수조사가 진행이 되었고, 그 과정에서….]

감염경로는 아직 불확실한데 지난 9일부터 13일까지 이 부대에서 파견근무했던 포천 육군 부대 운전병이 지난 금요일에 먼저 확진 판정을 받으면서 처음에는 이 운전병이 감염원일 가능성이 제기됐습니다.

하지만 포천 운전병 소속 부대원은 전원 음성 판정을 받아 철원 부대발 감염 가능성에 무게가 실리고 있습니다.

지난 12일부터 주민 감염이 속출하고 주말 사이 군부대 집단감염까지 나오자 철원군 전체가 얼어붙고 있습니다.

[김찬성/철원 주민 : 철원군이 청정지역이었는데 확 퍼져서 지금 영업도 안 되고, 사람도 다니지 않고, 서로 믿을 수도 없고….]

군은 내일부터 방역지침을 강화해 모든 간부에게 강화된 거리두기 2단계를 적용하고 장병 외출은 원칙적으로 통제, 휴가는 지휘관 판단하에 제한적으로 실시하기로 했습니다.

(영상취재 : 이재영, 영상편집 : 정성훈)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