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프로농구 삼성, 신인 전체 1순위 차민석 지명…고졸 최초 1순위

프로농구 삼성, 신인 전체 1순위 차민석 지명…고졸 최초 1순위

김형열 기자 henry13@sbs.co.kr

작성 2020.11.23 16:19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프로농구 삼성, 신인 전체 1순위 차민석 지명…고졸 최초 1순위
2020 KBL 국내 신인선수 드래프트에서 제물포고의 포워드 차민석(19·200㎝)이 고졸 선수로는 사상 최초로 전체 1순위 지명을 받았습니다.

프로농구 삼성 이상민 감독은 서울 송파구 잠실학생체육관에서 열린 2020 신인선수 드래프트에서 제물포고 졸업 예정인 차민석을 1라운드 1순위로 지명했습니다.

고졸 선수가 1라운드 1순위로 지명받은 건 이번이 최초로, 종전에는 2015년 송교창, 2018년 서명진이 전체 3순위로 뽑힌 것이 고졸 선수의 최상위 지명 사례였습니다.

차민석은 고등학교 2학년 때 5개 대회에 출전해 24경기 평균 26.2점에 12.8리바운드, 4.5어시스트, 2.3블록슛을 기록했습니다.

차민석은 "고등학교를 마치고 바로 와서 형들에게 실력이 뒤지겠지만 크게 밀릴 것이라고는 생각하지 않았기 때문에 일찍 프로에 도전했다"고 당찬 각오를 밝혔습니다.

전체 2순위 지명권을 가진 부산 kt는 연세대 가드 박지원(22·192㎝)을 지명했습니다.

박지원은 올해 대학 U-리그 1차 대회에서 연세대 우승을 이끌면서 최우수선수(MVP)에 선정됐습니다.

또 여자프로농구 아산 우리은행 박지현(20)의 오빠로도 잘 알려졌습니다.

3순위 울산 현대모비스는 고려대 가드 이우석(21·196㎝)을 뽑았습니다.

이날 신인 드래프트에서는 참가자 48명 가운데 절반인 24명이 프로 지명을 받았습니다.

지명률 50%는 2013년부터 최근 8년 사이에 45.7%(46명 참석에 21명 지명)의 지명률을 보인 2018년 다음으로 낮은 지명률입니다.

지난해에는 41명이 드래프트에 참석해 22명이 뽑혀 지명률은 53.7%였습니다.

올해 신인 드래프트에서 프로 구단의 선택을 받은 선수들은 2군 리그인 D리그의 경우 12월 2일 경기부터 뛸 수 있고, 정규리그에는 각 구단의 2라운드 8번째 경기부터 출전이 가능합니다.

전체 1, 2순위 신인인 차민석과 박지원은 나란히 12월 5일부터 1군 무대에 등장할 수 있습니다.

1라운드에 선발된 선수들은 3∼5년 계약을 맺게 되며 급여는 1∼4순위의 경우 7천만원에서 1억원 사이, 5∼10순위 선수들은 5천만원에서 7천만원 사이를 각각 받을 수 있습니다.

(사진=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