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삼성증권 직원 확진…삼성 서초사옥 일부 폐쇄

삼성증권 직원 확진…삼성 서초사옥 일부 폐쇄

권태훈 기자 rhorse@sbs.co.kr

작성 2020.11.23 11:44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삼성증권 직원 확진…삼성 서초사옥 일부 폐쇄
서울 서초구 삼성 서초사옥에 근무하는 삼성증권 직원이 코로나 확진 판정을 받았습니다.

23일 금융투자업계에 따르면 삼성증권 직원은 지난 22일 보건당국으로부터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습니다.

이에 따라 이 직원과 접촉했거나 같은 층에 근무하는 직원들은 모두 코로나19 검사를 받았습니다.

또 삼성 서초사옥 3개 빌딩 중 삼성증권이 입주해 있는 C동 일부 층은 잠정 폐쇄됐습니다.

삼성증권 관계자는 "확진자 발생에 따라 직원들을 재택근무와 분산근무 체제로 전환시켰다"고 설명했습니다.

앞서 지난 18일 삼성 서초사옥에서는 A동 삼성생명 빌딩에 근무하는 삼성생명 직원과 C동 삼성자산운용에서도 직원 1명이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았습니다.

(사진=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