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러시아 자체 개발 코로나19 백신 가격경쟁력 '부각'

러시아 자체 개발 코로나19 백신 가격경쟁력 '부각'

김용철 기자 yckim@sbs.co.kr

작성 2020.11.23 10:24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스푸트니크 V 백신의 가격이 훨씬 경쟁사 제품보다 저렴할 것이라고 밝힌 러시아 (사진='스푸트니크 V'의 공식 트위터 채널 캡처, 연합뉴스)
코로나19 백신 시장에서 서방과 치열한 경쟁을 펼치는 러시아가 이번에는 자국 백신의 가격 경쟁력을 집중 부각하고 나섰습니다.

러시아 관영 타스 통신은 22일 자국의 코로나19 백신 '스푸트니크 V'의 공식 트위터 채널을 인용해 스푸트니크 V의 가격이 서방의 화이자나 모더나의 제품보다 훨씬 저렴할 것이라고 전했습니다.

스푸트니크는 트위터 글에서 1회분당 화이자와 모더나의 코로나19 백신 가격이 각각 19.5달러, 25∼37달러로 두 백신 모두 사실상 1인당 2차례 접종하는 방식을 감안하면 실제 가격은 각각 39달러, 50∼74달러이지만 자국이 개발한 백신은 이들 기업의 제품가격보다 훨씬 낮을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타스는 스푸트니크 V 개발을 지원한 '러시아직접투자펀드'(RDIF)의 대변인을 인용해 다음 주에 스푸트니크 V 백신의 가격이 대중에 공개될 것이라고 보도했습니다. 

(사진='스푸트니크 V'의 공식 트위터 채널 캡처, 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