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중국 외교장관 이번 주 한일 방문…미국 동맹에 러브콜

중국 외교장관 이번 주 한일 방문…미국 동맹에 러브콜

김용철 기자 yckim@sbs.co.kr

작성 2020.11.23 10:13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중국 외교장관 이번 주 한일 방문…미국 동맹에 러브콜
중국이 이번 주 미국의 핵심 동맹국인 한국과 일본에 외교장관을 보내 조 바이든 차기 미국 행정부 출범을 대비한 본격적인 외교전에 나섭니다.

베이징 소식통 등에 따르면 왕이 중국 외교 담당 국무위원 겸 외교부장은 오는 24일부터 27일까지 한국과 일본을 방문해 시진핑 국가 주석의 방문과 동아시아 협력 강화 등을 논의할 예정입니다.

한 소식통은 "전 세계적으로 코로나19가 재확산하는 가운데 중국 외교장관이 한국과 일본을 직접 방문한다는 것은 바이든 시대를 앞두고 미국의 동맹국인 한국과 일본을 끌어당기려는 의도도 담겨있다"고 말했습니다.

왕이 국무위원은 24~25일 일본에서 스가 요시히데 일본 총리, 모테기 도시미쓰 외무상과 각각 회담하고 26일에는 한국으로 건너와 강경화 외교부 장관 등을 만날 것으로 보입니다.

왕 국무위원의 방한은 지난해 12월 4~5일 이후 처음인데다 양제츠 외교 담당 정치국원도 지난 8월 말 부산에서 서훈 국가안보실장과 만난 바 있어 시 주석의 조기 방한이 조율될 가능성이 있습니다.

일본 방문에서도 그동안 논의해왔던 시진핑 주석의 국빈 방문이 논의될 것이라는 관측이 많습니다.

왕이 국무위원은 바이든 차기 행정부 출범에 앞서 한국과 일본에 역내포괄적경제동반자협정 가입과 아시아태평양경제협력체, 주요 20개국 정상 화상 회의 성과를 설명하고 상호 협력을 강조할 것으로 예상됩니다.

리커창 총리 또한 미국과 대결 구도 속에서 포스트 코로나 시대를 대비하기 위해 오는 24일 국제금융기구 수장들을 불러 모아 제5차 '1+6 원탁회의'를 개최합니다.

매년 중국에서 개최되는 1+6 원탁회의에는 데이비드 맬패스 세계은행(WB) 총재, 크리스탈리나 게오르기에바 국제통화기금(IMF) 총재 등 참석해 세계 경제 정세와 포스트 코로나 시대의 글로벌 경제 거버넌스 등 국제 경제 발전을 위한 안건을 논의하게 됩니다.

아울러 중국은 자국 주도의 RCEP 체결에 이어 미국의 탈퇴로 유명무실해진 포괄적·점진적 환태평양경제동반자협정(CPTPP)에 참여함으로써 국제무대에서 미국을 대체한 리더십을 발휘하겠다는 의지를 드러내고 있습니다.

(사진=중국 외교부 홈페이지 캡처, 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