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푸틴 "바이든 당선 축하 시기상조…미·러 관계 망가졌다"

푸틴 "바이든 당선 축하 시기상조…미·러 관계 망가졌다"

김용철 기자 yckim@sbs.co.kr

작성 2020.11.23 10:04 수정 2020.11.23 10:06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푸틴 "바이든 당선 축하 시기상조…미·러 관계 망가졌다"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당선인의 승리를 인정하긴 이르다는 입장을 밝혔습니다.

푸틴 대통령은 국영 TV에 출연해 "미국 국가지도자와 함께 일할 준비가 되어 있지만 바이든 당선인을 축하할 수 없다"고 말했다고 블룸버그통신과 뉴욕포스트가 22일 보도했습니다.

푸틴 대통령은 "미국 국민에게 신임을 받는 사람과 함께 일하겠다"면서 "신임은 상대 후보에게 인정을 받거나 법적 절차가 마무리된 후에 나오는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푸틴 대통령은 '바이든 당선인 승리를 공식적으로 인정하지 않는 것이 미·러 관계에 악영향을 줄 수 있지 않냐'는 질문에는 "이미 망가졌고, 훼손될 게 없다"고 답했습니다.

미국 정보당국은 러시아가 트럼프 대통령의 당선을 돕기 위해 지난 2016년 대선에 개입했다는 의혹을 제기해왔습니다.

이에 러시아는 바이든 당선인이 집권 후 러시아에 추가 제재를 가하거나 인권 등 러시아 국내 문제에 간여할 가능성을 우려하고 있습니다.

(사진=게티이미지코리아) 

많이 본 뉴스